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나주
나주시 영산동 쓰레기 무단 투기 ‘NO’
나주시 영산동 쓰레기 무단 투기 ‘NO’

상습 투기 구역 24개소 지정·로고라이트 설치

나주
나주시 영산동 ‘쓰레기 무단 투기 근절’ 로고라이트 문구. /나주시 제공
전남 나주시는 영산동 일원에 쓰레기 상습 무단 투기구역 24개소를 선정하고 쓰레기 불법 투기 근절을 위한 ‘로고라이트’(로고젝트)를 설치했다고 1일 밝혔다.

로고라이트 설치는 2020년 주민참여예산 건의사업으로 깨끗한 도시미관 조성을 위한 성숙한 시민의식을 도모하고자 마련됐다. 로고라이트는 바닥이나 벽면에 LED(발광다이오드) 불빛을 투사, 특정 문구나 이미지를 송출하는 경관조명장치다. 야간 시간 대 식별이 어려운 현수막·표지판 시각적 한계를 보완하는 새로운 홍보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쓰레기 불법 투기 행위가 늦은 밤이나 새벽에 주로 발생하는 점을 고려해 색상과 이미지(글자)가 눈에 잘 띄어 불법투기 예방·근절 홍보 효과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쓰레기 불법 투기 예방 문구는 ‘청결한 거리! 영산동의 자랑!’, ‘쓰레기 무단투기 안돼요!’, ‘쓰레기는 종량제 봉투 사용’ 등이다. 로고라이트는 오후 6시부터 오전 5시까지 송출된다.

이번 사업을 최초 제안한 김민주 영산동 주민자치위원장은 “고가의 CCTV 장비에 비해 로고라이트는 비용이 저렴하고 홍보 효과가 뛰어나다”며 “주민 모두가 클린 영산동을 위해 불법 쓰레기 투기 근절에 적극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나주시 관계자는 “도시미관을 해치지 않으면서 생활쓰레기 불법 투기 예방 효과가 있는 로고라이트 실효성을 적극 검토해 나주시 전 지역 확대 설치 여부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주/정도혁 기자 vsteel@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