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출생아·청년층↓…전남 인구 '위기' 현실화
출생아·청년층↓…전남 인구 ‘위기’현실화

새로운 인구 유입 형성·구조 변화 대응한 대책 절실

道, 2020 인구정책 시행…4대 분야 100개 사업 발굴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 인구감소 문제가 심각해 지고 있다. 전방위적 대책에도 불구하고 출생아 수는 갈수록 줄어들고 있고, 인구감소 연령대 대부분이 ‘청년층’으로 나타나 새로운 인구 유입 흐름 형성 및 인구구조 변화에 적극 대응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전남도는 생애주기별 정책 추진으로 지역 활력 증진과 인구 선순환 구조 마련을 위한 ‘2020년 인구정책 시행’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2일 행정안전부의 ‘주민등록통계’에 따르면 4월 기준 주민등록 인구수는 185만7천83명을 기록했다. 이는 전달 185만 9천290명보다 2천207명 감소했다.

이 같은 인구 감소에는 출생아 수 감소가 크게 작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월 기준 출생아 수는 807명을 기록했다. 올 들어 4개월간 출생아 수도 3천497명(월 평균 874.3명)에 그쳤다.

여기에 전남 전체인구 감소 중 청년인구 감소가 9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나 ‘청년이 돌아오는 정책’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김경자 도의원은 “최근 5년간 전남 전체인구 감소 4만 명 중 청년인구 감소가 3만7천명으로 전체의 93.8%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제시한 최근 3년 자료를 보면 2019년 기준 전남의 청년인구는 44만4천355명(전체인구의 23.8%)으로, 지난 2017년 46만6천684명(전체의 24.6%)보다 2만2천329명(0.8%)이 줄어들었다.

이에 전남도는 올해 대대적인 인구정책을 추진한다. 4대 분야 100개 사업(신규 12·계속 88)을 위한 사업비 1조388억원(국비 4천982억, 도비 1천313억, 시군비 1천714억, 기타 2천379억)을 투입한다.

도는 ▲젊은 세대 유입·정착 지원으로 건강한 인구구조 형성(24개 사업) ▲아이와 청년이 행복한 환경 조성(27개 사업 ) ▲양질의 일자리 지속적 확대·창출(29개 사업) ▲행복한 지역공동체 조성 및 정주여건 개선(20개 사업) 등에 중점을 두고 시행 중이다.

여기에 인규 유입 지원과 일자리 창출 사업을 위한 인구소멸지역 지원 특별법안 마련 연구용역, 블루이코노미 청년인턴 등 사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유치원 방과 후 과정 운영 내실화와 다문화 가족 맞춤형 서비스 확대에도 내실을 다져나간다는 방침이다. /박지훈 기자 jhp9900@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