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3일 광주 최초 경제자유구역 지정 판가름산자부 경자구역위 최종 결정…공식지정될 듯

3일 광주 최초 경제자유구역 지정 판가름
산자부 경자구역위 최종 결정…공식지정될 듯
빛그린산단·에너지밸리 등 4개 지구 대상
인프라 확충·조세감면 등 경제활성화 기대
 

thumb
경제자유구역 위치도. /광주시 제공

자동차·에너지·인공지능(AI) 등 미래 먹거리 산업의 요람이 될 산단들이 광주 최초 경제자유구역으로 3일 공식 지정될 것으로 보인다.

2일 광주광역시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열고 지난해 말 예비 지정한 광주 4개 지구의 경제자유구역 최종 지정 여부를 심의한다.

광주는 지난해 12월 울산(3개 지구), 황해(1개 지구)와 함께 경제자유구역 지정 후보 지역으로 선정됐다.

시는 산자부 심의 문턱을 넘어 공식 지정도 무난히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4개 산단이 경제자유구역으로 공식 지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상지는 ▲빛그린 국가산단 1.847㎢(56만평) 미래형 자동차 산업 지구 ▲에너지 밸리 일반산단 0.932㎢(28만평) 스마트에너지 산업 Ⅰ지구 ▲도시 첨단 국가산단 0.486㎢(15만평) 스마트에너지 산업 Ⅱ지구 ▲첨단 3지구 1.106㎢(33만평) 인공지능 융복합지구다.

경제자유구역은 조세 감면, 규제 완화 등 기업에 유리한 경영 환경과 생활 여건을 조성해 투자 유치를 촉진하려고 정부가 지원하는 특별 경제구역이다.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국비 지원으로 진입도로 등 기반시설이 확충될 수 있다.

시가 내년 1월을 목표로 추진하는 가칭 광주 경제자유구역청 신설을 통해 국내외 기업 유치, 일자리 창출 등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5조7천751억원 생산, 1조9천63억원 부가가치, 3만7천75명 취업 유발 효과가 날 것으로 전망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노사 상생과 사회 대통합형 일자리 모델인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 공장이 들어서는 빛그린 산단, 국가·지방 에너지 산단, 시가 야심차게 추진하는 AI 집적단지가 들어설 첨단 산단에 외국인 투자가 활발해지고 조세 감면, 규제 프리가 이뤄질 것”이라며 “첫 경제자유구역 지정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