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문화
고흥 남포미술관, 한국화가 장안순 초대전 개최
순천만의 바람과 빛 그리고 소리

장안순 개인전 ‘소리를 보다’

8월 9일까지 고흥 남포미술관

전남 고흥 남포미술관은 8월 9일까지 한국화가 장안순 초대전 ‘소리를 보다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개성 넘치는 작업을 통해 대중의 공감을 이끌어 내며 자신만의 독자적인 작품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중견 작가들을 초대하여 그들의 작품세계를 조명하는 ’중견작가 초대전‘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clip20200617110046
장안순 작 ‘보다’
장안순 작가는 대한민국 미술대전과 광주광역시전·전남도전 심사위원, 순천대학교, 원광대학교 강사 등을 역임했다. 그동안 21회의 개인전과 500여 회의 국내외 단체전을 통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순천 출신 중견작가다.

오랜 세월 매진해온 작품 활동을 통해 구축한 자신만의 독창적 기법을 바탕으로 원숙한 작품세계를 펼쳐나가고 있는 장 작가는 순천만의 아름다운 자연과 정서를 탁월한 묘사력과 힘 있는 붓놀림으로 화폭에 담아왔다.

clip20200617110120
장안순 작 ‘여백’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순천만의 대표 이미지인 ’갈대‘와 갈대의 무리를 어루만지는 ’빛과 바람‘, 그리고 ’흑두루미‘의 군무를 서정적으로 담아낸 작품 30여 점을 선보인다. 자연에 대한 풍부한 묘사와 해석이 돋보이는 그의 작품은 공간적, 색채적 조화의 완숙미와 세련미를 담고 있으며, 작품 전체에 흐르는 시적 정서는 느긋하고 편안한 감흥으로 다가온다.

clip20200617110139
장안순 작 ‘여명’
곽형수 남포미술관장은 ”이번 전시에는 <JAZZ>, <순천만 밤 풍경>, <인연> 등 순천만의 아름다운 풍광을 담은 대작들이 대거 출품됐다“며 ”원숙한 기량을 뽐내는 자유분방한 필법으로 자연의 미감을 최대한 살린 그의 작품은 코로나19로 지친 관람객들에게 한 편의 서정시를 읽는 듯 깊이 있는 울림으로 다가갈 것이며, 수묵의 사유세계를 음미해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명식 기자 msk@namdonews.com

clip20200617110208
장안순 작 ‘소리를 보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