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희망을 여는 사람들
전남농기원‘트리티케일’ 종자생산 지원

전남농기원‘트리티케일’ 종자생산 지원
미래 사료작물 주목…생산비 절감 등 기대

트리티케일
미래의 사료작물이라고 일컬어지는 트리티케일 재배지./전남도농업기술원 제공

전남도농업기술원은 고품질 풀 사료의 안정적인 생산을 위해 겨울철 사료작물인‘트리티케일’종자생산 재배 신청을 받는다고 8일 밝혔다.

트리티케일은 기존에 많이 재배해오던 밀과 호밀의 종간 교잡으로 얻은 인간이 인공적으로 만들어낸 최초의 작물이다. 추위와 쓰러짐에 강해 혹한기와 생육환경이 불량한 지역에서도 잘 자란다.

특히 벼 이앙시기와 겹치지 않으면서 겨울철 가축의 풀 사료로 기호성과 생산성(건물수량 ㏊ 당 14~16톤), 영양가(단백질 함량 15~18%)가 높아 사료작물로 좋은 작목이다.

잎, 줄기, 이삭을 함께 사일리지로 이용하면 가축의 단백질 공급원과 함께 옥수수와 사료종자의 수입 대체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 그래서 ‘트리티케일’을 미래 사료작물이라고 말하고 있다.

전남도농업기술원 축산연구소에서는 지난 2018년부터‘트리티케일’2㏊를 재배해 우량종자 5톤(40㏊ 재배)을 생산해 축산농가에 무상 공급하고 있다.

기존 재배농가의 만족도가 높고 신규 재배 희망농가가 늘어나고 있어 부족한 종자량을 보충하기 위해 올해부터 자체 종자생산 농가를 지원한다.

남철환 전남농업기술원 축산연구소 연구사는 “트리티케일 종자의 자가 생산 지원과 우리지역에서 가장 많이 재배하는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와의 혼파재배 기술 지도를 통해 풀 사료의 수확량 증가, 영양가치 향상 등 축산농가의 생산비 절감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의 풀 사료 연간 소요량은 1천264천 톤으로 2012년부터 자급률 100%를 달성하고 있으며, 전국의 풀 사료 자급률은 80% 수준이다. /박지훈 기자 jhp9900@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