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문화
전통시장에 시니어가 간다...광주시청자미디어센터 업무협약

전통시장에 시니어가 간다
광주시청자미디어센터 업무협약
시장 활성화·시니어 일자리 창출

광주시청자미디어센터 비대면 화상 업무협약식 사진 1
광주시청자미디어센터가 8일 ‘시니어 전통시장 서포터즈 시범사업’의 업무 협약을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맺었다. 광주시청자미디어센터 관계자들이 화상회의를 진행하며 덕분에 포즈를 취하고 있다. /광주시청자미디어센터

광주시청자미디어센터가 8일 오전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과 노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니어 전통시장 서포터즈 시범사업’의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 협약에는 광주시청자미디어센터와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광주전남지역본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광주호남지역본부, 광주광역시 상인연합회 등 총 4개 기관이 함께 했다.

특히 이날 협약식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의 일환으로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비대면 협약식으로 진행됐다.

‘시니어 전통시장 서포터즈 시범사업’은 만 60세 이상 전문 인력을 지역 전통시장 내 배치해 시장 활성화 및 안전 강화를 위하여 만들어진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이다.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사업은 노인의 경력과 활동역량을 활용해 사회적 도움이 필요한 영역(지역사회 돌봄, 안전 관련 등)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자리다.

서포터즈는 홍보콘텐츠 제작과 온라인 홍보 등 전통시장을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상시 모니터링 업무를 수행해 월 60시간 근무를 통해 월 71만 2천 800원(주휴수당 포함)의 급여를 받게 된다.

올해는 시범적으로 30명의 서포터즈를 양성할 예정이다. 7월 중 선발된 서포터즈는 2주간의 교육에 참여한 후 8월 말부터 12월까지 근무한다.

광주에서 거주하는 만 60세 이상 시민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신청 문의는 동그라미 노인복지센터로 하면 된다.

광주시청자미디어센터 관계자는 “이번 협약이 코로나19로 침체되어 있는 경기를 회복하고, 지역상생을 위한 신규 노인일자리를 창출로 이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시니어 서포터즈 운영을 통해 광주시 곳곳의 전통시장이 활력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송민섭 기자 song@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민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