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농촌융복합산업 인증경영체…전남 ‘전국 최다’

농촌융복합산업 인증경영체…전남 ‘전국 최다’
道, 전국 89개 중 30개 차지
누적 인증경영체수도 1위

전남도청 (1)
전남도청 전경.

농식품부의 농촌융복합산업(6차 산업) 인증경영체 심사결과 전남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신규경영체가 선정됐다.

2일 전남도에 따르면 농촌융복합산업 인증경영체는 지역농산물을 생산한 농촌융복합산업 경영체 중 농산물 생산과 2차 제조·가공, 3차 체험·관광을 연계해 최근 2년간 평균 4천만원 이상 매출을 올린 곳을 대상으로 농식품부가 인증해 주는 제도다.

올해 신규 인증경영체는 전국에서 총 89개소가 선정됐다. 전남이 30개소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도가 9개소, 경남·경북·충남이 각각 8개소로 뒤를 이었다.

선정은 전국 농촌융복합산업지원센터를 통해 진행됐다. 각 센터는 민간전문가를 구성해 경영체의 사업계획서 등을 바탕으로 ▲기초 역량과 산업기반 ▲기존 제품과의 차별성 ▲지역사회 및 자원과 연계·활용성 등에 대한 서류·현장평가를 거쳐 최종 선발했다.

신규 인증경영체로 선정되면 모니터링을 통해 철저한 사후관리를 받을 수 있다. 특히 전남 6차산업지원센터가 주관한 교육을 비롯 1대 1 경영컨설팅, 홍보마케팅, 남도장터·홈쇼핑 등 온·오프라인 판매 활성화, 인증경영체 융복합강화 사업 등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강종철 전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농업 6차산업으로 생산된 우수한 제품을 남도장터에 입점시키는 등 판로 확대와 매출 증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7월 현재 전국 농촌융복합산업 인증경영체는 총 1천 774개소로 전남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289개를 차지하고 있다. 이어 전북 262개소, 경북 222개소, 충남 198개소 순이다.
/박지훈 기자 jhp9900@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