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7월 임시국회’ 4일 종료부동산 ·공수처 후속법 등 처리할 듯

‘7월 임시국회’ 4일 종료
부동산 ·공수처 후속법 등 처리할 듯
당분간 숨 고르기 9월 정기국회 대비
 

7월 국회 내일 시작
지난달 6일 열린 7월 임시국회가 부동산 파동, 행정수도 드라이브, 검·언유착 논란,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등으로 요동친 끝에 오는 4일 회기를 종료한다./뉴시스

여야는 오는 4일 7월 임시국회 회기 종료한다. 7월 한달 동안 거대 의석의 힘을 믿고 법안을 속전속결 처리한 더불어민주당과 여소야대를 실감하며 속수무책 밀린 미래통합당은 9월 정기국회를 대비하기 위한 숨 고르기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숨 고르기에 앞서 민주당은 3일 법제사법위원회를 거쳐 4일 본회의에서 남은 부동산 관련법 11건과, 공수처 후속 3법 등을 처리하는 것으로 7월 국회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후 9월 정기국회부터 연말까지 자치경찰, 국가정보원의 대외안보정보원 개편 등 권력기관 개혁과 행정수도 추진 등에 강력 드라이브를 걸 것으로 보인다.

수적 열세에 빠져 여당의 밀어붙이기 전략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던 통합당의 고심은 깊어지고 있다.

남은 임시국회에서도 민주당을 저지할 뚜렷한 해결책도 없다. 장외 투쟁도 여의치 않다. 상임위원회에서의 안건조정위원회 신청이나 본회의 무제한토론(필리버스터) 역시 하루이틀 시간을 끄는 이상의 의미가 없다.

민생문제인 부동산 대책을 놓고 대치하다 ‘발목 잡는 야당’ 프레임이 빠질 우려도 있다.

통합당은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알릴 수 있고 여론의 반응을 이끌 오는 9월 정기국회 국정감사 준비에 매진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개헌급 블랙홀’이 될 수 있는 행정수도 이슈에 말려들지 않기 위해 적극 방어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노정훈 기자 hun733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