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민주당, 약한 고리 TK서 당권 도전자 공약 경쟁이낙연 “동서화합해 국민통합, 균형 발전”

민주당, 약한 고리 TK서 당권 도전자 공약 경쟁
이낙연 “동서화합해 국민통합, 균형 발전”
김부겸 “국민의 승인 받는 재집권 선봉장”
박주민 “국민과 함께 하는 정당 만들겠다”
 

인사하는 이낙연·김부겸·박주민 후보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들이 2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이낙연·김부겸·박주민 후보(기호순)./연합뉴스

8·29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당 대표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 박주민 의원이 2일 TK를 찾아가 자신이 당권을 이끌 수 있는 적임자임을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당은 이날 8·29 전당대회에 앞서 대구·경북 시·도당 대의원대회를 열었다. 대의원대회는 이날 오후 2시 대구시당(엑스코 오디토리움), 오후 4시 경북도당(대구 호텔인터불고엑스코 아이리스홀) 순으로 진행됐다.

연설회 첫 정견발표 연사로 나선 이낙연 후보는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등 세 분 대통령님의 뜻을 이어받아서 동서화합, 국민통합, 균형발전을 이루면서 제4기 민주 정부 출범에 이바지하겠다”고 역설했다.

이 후보는 “인적 물적 자산을 기반으로 코로나 이후 시대 가장 주목받게 될 보건의료 산업의 대구·경북이 의욕적으로 뛰어들 것을 제안드리며 그것 또한 정책적으로 지원해 드리겠다는 약속의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대구·경북은 정치적 소외감을 호소하고 계신다. 그렇지 않으셔도 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면서 “우선 당장은 제가 대표가 된다면 지명직 최고위원 중에 영남 안배를 반드시 하겠다는 약속을 이 자리에서 가장 먼저 여러분께 드린다”고 밝혔다.

두 번째 연사로 나선 김 후보는 “2년 임기 채우면서 닥쳐올 재보궐선거, 대통령선거, 지방선거까지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확실히 해낼 당대표, 재집권 선봉장 김부겸 당대표가 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김 후보는 통합공항 이전과 대구·경북 행정통합 통한 발전을 약속했다.

김 후보는 “대구·경북 시·도민이 바라는 통합공항 이전 문제, 대구·경북 행정 통합을 통한 미래발전 반드시 책임지겠다. TK지역도 광역 경제권을 통해서 함께 살 수 있는 좋은 일자리 청년들한테 꿈을 만드는 정당이 되겠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발표에 나선 박 후보는 야당만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국민과 함께하는 정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대구와 경북의 청년당원들을 만났는데 집약해보면 민주당이 잘해야 한다고 했다. 능동적이고 활력 있고 국민과 소통하는 잘 할 수 있는 그런 정당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어 “문재인 정부, 국민의 성공을 위해 역사 속에 있다. 4년의 시간이 아니라 2년의 시간이 우리에게 주어졌다”며 “당은 완전히 달라 져야하고 야당이 아니라 국민을 바라봐야 한다. 국민과의 대화에 적극적이어야 한다. 국민으로부터 해답을 찾고 잊힌 사람이 없도록, 공정 등의 가치에 대해 열려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민주당은 앞서 제주와 강원에 이어 어제 부산·울산·경남 대의원대회를 치렀다. 이어 오는 8일 광주·전남, 9일 전북, 14일 대전·충남·세종, 16일 충북, 21일 경기, 22일 서울·인천 순으로 개최된다.
서울/노정훈 기자 hun733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