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丁 총리, 순직 소방관 애도…"폭우피해 최소화 할 것"의협 집단휴진 예고 “대화로 풀어야”

丁 총리, 순직 소방관 애도…“폭우피해 최소화 할 것”
의협 집단휴진 예고 “대화로 풀어야”
 

4면 정세균 총리
대전 수해 현장 찾은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전 대전 서구 코스모스 아파트를 방문해 수해 피해 복구 현장을 돌아보고 있다. /총리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급류에 휩쓸린 피서객을 구조하다 순직한 소방관에게 애도의 뜻을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난 금요일 전남 구례에서 피서객을 구하다 돌아가신 소방관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김국환(28) 소방교는 지난달 31일 지리산 피아골에서 물에 빠진 피서객을 구하던 중 계곡물에 휩쓸렸다가 결국 숨졌다.

정 총리는 또 충북 지역 폭우로 실종된 충주소방서 대원을 언급하며 “실종되신 분의 무사 귀환을 기원한다”라고도 말했다. 이어 “어제부터 중부지방에 내린 폭우로 적지 않은 인명피해가 이어지는 가운데 내일까지 최대 300㎜의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피해가 최소화하도록 안전조치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정 총리는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 결정에 반발해 의사협회가 14일부터 집단휴진에 나서겠다고 한 것을 두고 “코로나19를 겪으면서 공공의료 인력 부족을 절감하고 있다”며 “휴진 강행 시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집단행동을 자제하고 대화를 통해 문제 해결에 나서줄 것을 의료계에 간곡히 호소한다”며 “보건복지부는 의료계와 소통을 강화하고 만일의 경우에 국민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대응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치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