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장흥
장흥군 ‘양식어류 친환경 사료 사용 의무화’

장흥군, 양식어류 친환경 사료 사용 의무화
친환경 배합사료 공장 건립 지원

장흥
장흥군‘어류부산물 활용 친환경 배합사료 공장건립’조감도. /장흥군 제공

전남 장흥군은 어류 부산물을 활용한 친환경 배합사료 공장 건립에 착수한다. 이는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하는 ‘양식용 배합사료 사용 활성화 대책’에 따른 것이다.

4일 장흥군에 따르면 현재 총 사료 공급량(총 65만 톤) 중 생사료는 49만 톤으로, 전체의 75.8%를 차지한다. 이에 반해 배합사료는 16만 톤으로 전체의 24.2%에 불과하다.

국내산 생사료 공급어종은 고등어, 전갱이, 갈치, 청어, 조기 및 잡어 등 미성어(비식용)이며, 수입산으로는 까나리, 전갱이 등이 주로 쓰인다

배합사료를 생산하는 국내 19개 업체 중 5개사(수협사료, 제주어류양식수협, 비봉 등 민간 3개사)를 제외한 14개사는 축산사료와 수산사료를 병행해 생산하고 있는데, 축산을 포함한 배합사료 생산량 1천959만 톤 중 어류용은 0.7%(13만6천 톤) 수준에 그친다.

2004년부터 실시한 ‘배합사료 확대 정책’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양식 어가에서는 생사료를 주로 사용하고 있는데, 이는 배합사료 양식의 경우 생사료 양식에 비해 성장이 늦고 육질이 떨어진다는 인식 때문이다.

그러나 생사료의 경우 배합사료보다 1~5배 수질 환경이 악화되고 질병 발생률이 높으며 위생·안전 등 관리 감독 사각지대에 있어, 최근 생사료 생산 어가에서 ‘수은’ 함량이 높게 나타나 안전성 문제가 발생된 바 있다.

이에 비해 배합사료는 ‘사료 관리법’에 의해 안전성 검사를 받고 있어 각종 질병으로부터 안전하며 ▲맞춤형·고품질 사료 개발 ▲저어분·고효율 사료 개발 ▲배합사료 품질 인증 등 품질 개선 및 그 공급량도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발맞춰 장흥군은 친환경 배합사료 공장 건립을 통한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어종별 특색에 맞는 맞춤형 사료 생산’, ‘저비용·고효율 사료 개발’ 등 품질 개선·민간 개발을 통한 양식어가 의견 반영, 배합사료 사용 의무화에 따른 양식 어가의 고민 해결에 도우미 역할을 수행할 방침이다.

한편 이번 친환경 배합사료 공장 건립은 예상 총 사업비 70억 원 이상으로 정부 및 장흥군에서 32억 원을 지원(국비 20억·군비 12억)한다. 2주간의 시공업체 선정 과정을 거쳐 8월 말 착공, 이르면 올해 안에 준공될 예정이다.

중·서부취재본부/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