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목포
목포시, 4년 연속 지역문화재 활용 공모 선정
목포시, 4년 연속 지역문화재 활용 공모 선정

문화재 야행·생생문화재 등 총 3개 사업

1-1. 4년 연속 문화재공모사업 선정(2019년 야행사진)
지난해 열린 전남 목포시의 문화재 야행.
전남 목포시는 문화재청의 2021년 지역문화재 활용 공모사업에 ‘문화재 야행’과 ‘생생문화재’ 2건 등 총 3개 사업이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문화재 야행은 문화재가 집적·밀집된 지역을 거점으로 문화유산과 주변의 문화콘텐츠를 엮어 야간에 특화된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목포시는 2018년부터 4년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특히 목포 문화재 야행은 지역의 문화ㆍ예술인 등과 민관합동 실무협의회를 중심으로 준비 전 과정을 함께 추진하며 목포만의 정체성이 분명한 콘텐츠를 발굴해 호평을 얻었다.

이에 지난해 문화재청 평가 시 우수한 평가(‘가’등급)를 받아 2021년도는 올해보다 증액된 국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생생문화재 사업은 잠자고 있는 지역 문화재의 가치와 의미를 새롭게 부여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콘텐츠화하는 사업이다.

목포에서는 지역의 역사와 문화 공연을 잘 접목한 것으로 높게 평가받은 ‘옥단이 잔칫집으로 마실가다!’(5년 연속)과 ‘목포개항장 시간여행’(3년 연속)이 선정됐다.

시 관계자는 “목포근대역사공간은 그 역사성과 가치를 인정받아 전국 최초 면단위 문화재에 등록된 곳이다”며 “이곳을 배경으로 목포만의 역사성과 문화예술을 알릴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해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0년 목포 문화재 야행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온ㆍ오프라인을 병행해 10월에 개최할 예정이다. 추후 홈페이지를 통해 세부 프로그램을 공개할 계획이다. 목포/김정길 기자 kj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