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목포
목포서 비대면 자동차 콘서트 추진

목포서 비대면 자동차 콘서트 추진
목포문화연대, 17~18일 행사 진행
 

목포
 

전남 목포문화연대는 오는 17∼18일 목포유달예술타운에서 차 안에서 공연을 감상하는 비대면 자동차 콘서트를 마련했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면서 사회적 혼란과 문화생활의 황폐화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새로운 방식의 문화를 접해 문화향유의 자리를 마련하고 이색적인 마을 페스티벌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추진됐다.

‘옥단이 골목길 들썩들썩 페스티벌’은 지난해부터 목원동 골목길에서 진행됐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세 차례나 연기 끝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도 아티스트들의 공연 현장을 눈앞에서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는 자동차 라이브 페스티벌을 열기로 했다.

목원동 유달산 기슭의 유달예술타운에서 선착순으로 승용차 40대가 입장할 수 있다.

부토 춤, 마임, 미술 퍼포먼스, 줄타기, 이색 난타 등 다양한 장르의 협연에 의해 수준 높은 공연을 펼친다. 17일에는 공연이 끝난 후 1976년에 흥행의 돌풍을 일으킨 ‘진짜 진짜 잊지마’ 영화 상영도 이어진다.

18일에는 목원동 답사를 통해 제작한 주민들의 다큐멘터리 영상도 상영한다.

목포/김정길 기자 kj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