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빛가람 혁신도시
한전, 비리직원 퇴직금 35억원 지급 ‘들통’
한전, 비리직원 퇴직금 35억원 지급 ‘들통’

최근 3년간 비리 해임 임직원 26명 달해

‘태양광 비리’드러난 직원도 포함 논란

한전
한국전력 본사 전경.
한국전력이 금품향응 수수 등 비리가 적발돼 해임된 임직원들에게 별도 감액 없이 퇴직금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은15일 한국전력에서 제출받아 분석한 ‘금품 및 향응수수 해임자 퇴직금 정산 현황’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26명의 한전 임직원이 해임됐는데 이들에게 지급된 퇴직금 규모가 총 35억원에 달했다.

규정상 한전 소속 직원일 경우 태양광 발전사업을 관여하거나 직접 참여할 수 없다, 하지만 차명으로 분양받아 이를 보유하고, 발전소를 짓는 과정에서 공사대금을 후려치는 방법으로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5명에게도 퇴직금이 지급됐다.

한전은 징계처분 시 성과연봉 감액 또는 급여가 지급되지 않는 등 실질적으로 평균임금이 감소해 퇴직금이 감액되며, 별도 퇴직금 감액 기준은 없다고 밝혔다. 한전의 퇴직금 시점은 해임 후 14일 이내이다.

이 의원은 “현행 근로기준법상 퇴직금(1년당 1개월분)은 퇴직 전 3개월 간 평균임금을 기준으로 산정하도록 하기 때문에 임의로 퇴직금 감액은 불가하다”며 “산정된 퇴직금보다 적게 지급 할 경우 법 위반이므로 퇴직금 금액 자체를 감액하기 위해선 법 개정이 선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무를 수행하는 공공기관의 임직원들이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비위 행위를 저지르고도 별도의 감액 없이 퇴직금을 전부 받아가는 것은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중·서부취재본부/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