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강형구 작가의 야설천하
■강형구 작가의 야설천하(野說天下)-<제3화>최고의 사윗감 (11)구도자

■강형구 작가의 야설천하(野說天下)-<제3화>최고의 사윗감 (11)구도자
<제3화>최고의 사윗감 (11)구도자
그림/이미애(단국대 예술대학 졸업)

clip20201019161903
그림/이미애(단국대 예술대학 졸업)

두더지 부부는 서로의 얼굴을 바라보며 스스로의 어리석음을 가슴을 치고 탓하면서 어서 그 힘이 센 사위를 얻어 성대하게 딸의 혼례식을 올려주자고 마음을 다잡으며 그리운 고향집을 향해 바삐 발걸음을 옮겼다.

두더지 부부가 집에 도착한 것은 계절이 바뀌어 다시 온 세상에 푸른 생명 일렁이는 봄이었다. 지난 봄 고향을 떠날 때 새로 푸르게 돋아나던 이파리들을 나뭇가지마다 달고 있었고 여기저기 색색의 봄꽃들이 향기를 머금고 일제히 피어나고 있었다. 그 나뭇가지마다 지난 가을 남녘으로 날아갔던 여름 철새들이 돌아와 새로운 사랑을 위한 아름다운 노래를 부르기 시작하고 있었다. 두더지의 열 아들들은 멀리 길 떠난 부모를 기다리며 올해 농사를 새로 지으려고 소를 몰고 나가 논밭 쟁기질에 열중이었고, 딸은 부모가 오기만을 학수고대하며 집을 잘 지키고 있을 것이었다.

두더지 부부는 오랜 여행으로 몸이 만신창이가 되어 있었다. 그렇잖아도 늙은 몸이었는데 세상에서 가장 힘이 센 사위를 얻겠다는 욕심으로 동으로 해님을 찾아, 남으로 구름님을 찾아, 북으로 바람님을 찾아 고행의 길을 떠났다가 마침내 서녘 끝 자신의 고향으로 되돌아오면서 그 기나긴 여로에 몸이 성한 곳이 한군데도 없었던 것이다.

얼굴의 주름 골은 논고랑처럼 깊이 패었고, 머리카락은 파뿌리처럼 새하얗게 새버렸고, 허리가 지끈지끈 쑤시고 다리는 퉁퉁 부어 흡사 절름발이처럼 절뚝거렸다. 그러나 두더지 부부는 몸은 쑤시고 아팠지만 마음은 매우 편안했다. 그들이 애초에 가졌던 열망에 대한 답을 가지고 돌아왔기 때문이었다. 하나의 번뇌 망상의 열망이 가슴에 불씨가 되어 그것을 구하러 집을 떠난 구도자(求道者)가 되어 천하를 주유하는 가파르고 고단한 고행 끝에 비로소 자신의 고향 땅에 자신들이 찾아 헤매는 가장 힘센 사위가 있다는 위대한 깨달음을 얻고 돌아오는 거룩한 성자(聖者)와도 진배 없었다. 집 대문 앞에 돌아온 두더지 부부는 급한 마음으로 집으로 들어갈 생각은 뒤로 미룬 채 집 위의 미륵님을 바라보며 말했다.

“미륵님 우리를 용서해 주십시오. 바보 같은 우리들이 우리가 살고 있는 집 위에 있는 미륵님이 세상에서 가장 힘이 센 분이라는 것도 모르고 이렇게 한 평생을 살아왔군요.”

“아니, 그 그게 무슨 말씀인가요?”

그 말을 들은 미륵님은 순간 의아해하는 표정으로 말했다.

“사실은 우리 내외가 세상에서 가장 힘이 센 사위를 얻자는 소원을 가지고 지난해 봄 집을 떠나 해님과 구름님과 바람님을 찾아 세상 곳곳을 헤매었지요.”

“아! 그러한 연유로 두 분께서 오랫동안 집을 비우셨군요.” <계속>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