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강형구 작가의 야설천하
강형구 작가의 야설천하(野說天下)-<제4화>기생 소백주 (제5회)중의 지팡이

강형구 작가의 야설천하(野說天下)-<제4화>기생 소백주 (제5회)중의 지팡이
<제4화>기생 소백주 (제5회)중의 지팡이
그림/김리라(성균관대 미술학부 졸업)

clip20201028153937
그림/김리라(성균관대 미술학부 졸업)

“복채는 무슨! 아무튼 잃어버린 집안의 귀중한 물건이니 찾긴 찾아야겠는데…”

점쟁이 정씨 영감이 눈을 가늘게 뜨고 덕만을 바라보며 말했다. 그러더니 점을 치려고 산통을 이리저리 굴리다가 마침내 팔괘를 뽑아 놓고 한참동안 유심히 살펴보다가 입을 열었다.

“지금 당장 장터로 향하는 삼거리 길로 나가면 지팡이를 짚고 오는 늙은 중을 만나게 될 것이야! 그러면 다짜고짜 그 늙은 중에게 달려들어 그 지팡이를 빼앗아 여러 토막 분질러 버리게!”

“예에”

잃어버린 소와 늙은 중의 지팡이와 무슨 상관이 있단 말인가. 덕만은 점쟁이 정씨 영감의 뚱딴지같은 말에 두 눈을 동그랗게 뜨고 바라보았다.

“어서 빨리 가! 소 찾아야 한다며 뭘 하고 있어!”

정씨 점쟁이 영감이 덕만을 노려보며 대답 대신 사납게 호통을 쳤다.

덕만은 심하게 호통을 치는 터라 뭐라 대꾸도 못하고 머리를 긁적이며 쫓기 듯 정씨 점쟁이 영감 집을 빠져나왔다.

‘쳇! 잃어버린 소를 찾아 달랬더니 길 가는 늙은 중의 지팡이를 빼앗아 분질러 버리라니!’
덕만은 참 별스런 점괘도 다 있다싶어 이상하게 여겼으나 급기야 밑져야 본전이라 생각하고는 장터로 향하는 삼거리 길로 쏜살같이 달려갔다. 저 점쟁이 영감이 앉아서 천리를 본단 말인가. 과연 늙은 중이 이 시간에 그 길을 오기는 온단 말인가. 그래도 아무렴! 소만 찾을 수 있다면 무슨 일이든 시키는 대로 해야 했다.

덕만이 삼거리 길에 도착하여 급한 숨을 몰아쉬고 있는데 잠시 후 거짓말같이 늙은 중 하나가 바랑을 등에 짊어지고 반들반들 손때 묻은 구부러진 지팡이를 짚고 터덜터덜 걸어오는 것이었다.

‘바로 저 늙은 중을 말하였구나! 허허! 참으로 신통하구나!’

덕만이 다짜고짜 정씨 점쟁이 영감이 시키는 대로 성난 범처럼 늙은 중에게 달려들어 지팡이를 사납게 낚아 채 빼앗아 여러 토막 분질러 길가에 사납게 내팽개쳐 버렸다.

"허어! 나 참 오늘 별스런 일을 두 번이나 보는구나!"

늙은 중이 웬 불한당 같은 농투성이가 불쑥 나타나 짚고 가던 지팡이를 빼앗아 분질러 버리는 황당한 꼴을 당하자 덕만을 황망한 눈길로 멍하니 바라보며 이렇게 중얼거리는 것이었다.

"아니 스님, 그럼 오늘 별스런 일을 또 보았단 말인가요 "

덕만이 늙은 중을 바라보며 말했다.

"글쎄, 방금 저 산 너머 마을을 지나오는데 어떤 사람이 소를 외딴집 방안으로 끌고 들어가지 않겠소."  <계속>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