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호남권 도로교통 안전위해 유관기관 ‘맞손’

호남권 도로교통 안전위해 유관기관 ‘맞손’
익산국토청, 도로제설 KSP 협의체 확대 운영
화상회의 통해 겨울철 도로관리 방안등 논의

clip20201031102545
익산국토청은 지난 30일 호남권 도로제설 KSP 협의체를 가동하고 화상회의를 통해 선제적 안전체계 구축 등을 협의했다./익산국토청 제공

익산국토관리청(청장 박성진)은 31일 ‘호남권 도로제설 KSP 협의체’를 확대 개편해 ‘호남권 도로안전 KSP협의체’로 확대 운영키로 했다고 밝혔다.

‘호남권 도로제설 KSP 협의체’는 지난 1월17일 도로 살얼음 사고 등에 대비하기 위해 꾸려졌다. KSP는 경험 등을 공유하는 정책 컨설팅 사업모델이다.

기존 협의체에는 익산국토청을 중심으로 4개 국토사무소(광주, 순천, 전주, 남원)와 전남·북 경찰청, 전남·북 도로관리사업소, 한국도로공사(전북, 광주전남), 도로교통공단, 교통안전공단 등이 참여하고 있던 것은 이번에 초기대응과 인명 구조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전남·북 소방본부를 추가했다.

익산국토청은 이와관련 30일 ‘호남권 도로안전 KSP 협의체’ 회의를 통해 도로관리기관간 제설대책 공유, 순찰정보 공유, 인력·장비 지원 등을 통한 협력체계 강화, 제설효율화 방안 발굴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또 재해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사회관계망 서비스 등을 이용해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7시까지 취약시간 인근지역 도로관리청간 기상정보·순찰결과 등을 공유하는 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

특히, 도로결빙취약구간 도로살얼음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자동염수분사장치, 급경사·급커브 구간 노면홈파기, LED 결빙주의 표지판, 역주행 등 돌발상황을 감지하기 위한 스마트 CCTV, 기상상황에 따라 제한속도를 조정하는 가변형 속도제한표지 등 안전시설물도 확충해 나가기로 했다.

협의체 참여기관들은 ITS(지능형 교통체계) 사고 예방기능 강화를 통한 스마트 교통체계 구축, 맞춤형 시설개선으로 안심도로 조성, 교통안전 네트워크 활성화, 불법행위 단속을 통한 교통문화 개선 등으로 호남권 교통사고 줄이기에도 앞장서기로 합의했다.

박성진 익산국토청장은 “호남권 도로안전 KSP 협의체 운영을 통한 선제적 안전체계 구축으로 국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라면서 “유관기관들과 함께 호남지역 도로를 더 안전하게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박재일 기자 jip@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