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주환경운동연합 "남구 진월저수지 복합운동장 조성 철회" 촉구

광주환경운동연합 “남구 진월저수지 복합운동장 조성 철회하라” 촉구
개발제한구역 해제 시 저수지 보전 조건
열섬완화·호우피해 저감 긍정적 역할도

진월저수지
광주 남구 진월저수지   /광주환경운동연합 제공

광주지역 환경단체가 남구 도심 저수지를 매립해 복합운동장을 조성한다는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광주환경운동연합은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남구가 진월저수지 일부를 매립해 2만2천㎡ 규모의 복합운동장(축구·야구·풋살) 등으로 조성, 변경하는 것에 대한 주민의견 설문조사를 하고 있다”며 “해당 부지는 애초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이었다가 지난 2009년에 해제된 곳이다. 진월저수지 일대 18만여㎡가 테니스장, 골프연습장 등 체육공간, 자연체험 학습 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으로 개발제한구역에서 풀린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중앙도시계획위원회의 해제 결정 당시 저수지 등은 보전하는 것이 전제 돼 있었다”며 “그런데 지금에 와서 주민 민원과 체육시설 조성사업비 문제로 진월저수지 매립을 고려한다는 발상은 개발제한구역 해제 조건을 무시하는 것으로 불가한 일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심 저수지는 열악한 도시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공간이다. 열섬완화 효과에서부터 홍수시 빗물을 저류해 호우피해 저감에도 도움을 준다”며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할 수 있는 생태공간적 기능도 무시할 수 없다. 도심 속 습지환경 보전은 중요한 일이다”고 말했다.

단체는 “축구장 사업 부지를 진월저수지로 고려하는 이유에 저수지 쓰레기 투기와 모기 등으로 인한 주민 민원이 거론되는데 이는 남구가 저수지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것이다”며 “개발제한구역 해제 당시 부여된 조건을 반하는 계획이 수용될 가능성도 없다. 농업용 저수지로 용수공급 기능을 다했다고 방치할 일이 아니라 주민을 위한 생태공간으로 보전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남구가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