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이용섭 광주시장 "코로나 상황 엄중" 각계에 현안 협조 호소(종합)“잇단 집회로 감염 우려…공동체 안전 지켜야”

이용섭 광주시장 “코로나 상황 엄중” 각계에 현안 협조 호소(종합)
“기아차 부분 파업 시민 걱정 커…상생 정신 필요”
“잇단 집회로 감염 우려…공동체 안전 지켜야”
 

201112(코로나19 관련 브리핑1)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5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등 현안과 관련한 온라인 브리핑을 갖고 연말모임과 행사를 자제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반목을 보이는 지역 각계에 협조를 요청했다.

이 시장은 25일 온라인 현안 브리핑을 하고 “전남대병원, 광주교도소 집단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며 “연말에는 모임과 행사를 최대한 자제하고 언제, 어디서나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노동법 개정 저지를 요구하는 민주노총 광주지역본부의 집회, 광산구 하남산단 사업장 노사 갈등에 따른 집회, 농민수당 지급을 요구하는 농민회 집회 등이 잇따라 열리면서 지역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모두가 힘들고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도사리는 위기 상황이니 조금씩 양보와 배려로 문제를 해결해 공동체 안전을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기아차 노조의 사흘간 부분파업도 언급했다.

이 시장은 “코로나19로 엄중한 상황에서 기아차 노조가 25일부터 3일간 부분파업에 들어갔다는 소식에 시민들의 걱정과 우려가 매우 크다”며 “노사가 갈등, 투쟁보다는 상생의 정신으로 임금·단체 협상을 이어가 노동이 존중받고 기업 하기 좋은 노사 상생 도시 광주 실현에 앞장서달라”고 간청했다.

국민의힘에는 국립 아시아 문화중심 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아특법) 개정안 통과에 협조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시장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정상화를 위한 아특법 개정안이 국민의힘 반대로 법안 소위에도 오르지 못했다”며 “아특법 개정안, 5·18 특별법 개정안, 군공항 이전 특별법 개정안에 이르기까지 광주 발전에 힘을 실어줘야 국민의힘이 강조하는 국민 대통합도 시작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정세영 기자 j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