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자동차 생활
‘차박 열풍’ 속 대형 SUV 시장 폭풍 성장

‘차박 열풍’ 속 대형 SUV 시장 폭풍 성장
국내 판매량 12만2천여대 돌파
팰리세이드·GV80 등 경쟁 치열

200309 제네시스 GV80 가솔린 출시
제네시스 GV80. /제네시스 제공

코로나19로 인한 ‘차박’(차+숙박) 열풍 등에 힘입어 국산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연간 판매량이 처음으로 10만대를 넘긴데 이어 12만대도 가뿐히 넘어섰다.

지난 2018년 현대차 팰리세이드, 작년 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와 한국GM 트래버스에 이어 올해 1월 제네시스 GV80, 11월 쌍용차 올 뉴 렉스턴 등 경쟁력 있는 신차들이 출시되면서 대형 SUV 시장이 확대되는 모습이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1∼11월 대형 SUV의 내수 판매량은 12만2천25대로 집계됐다. 이는 2018년 대형 SUV 연간 판매량(2만8천184대)의 4배가 넘는 수준이다.

대형 SUV는 2018년 14개 차급 중에서 12위로였다. 작년 7만5천154대를 판매하며 9위로 뛰어오른 데 이어 올해는 11월 누적 현재 6위를 차지하고 있다.

작년 10만대 이상 차이가 났던 소형 SUV(18만4천274대→14만7천565대)와의 판매량 차는 올해는 현재 2만5천여대에 불과하다.

대형 SUV 시장이 성장세를 나타내는 것은 최근 SUV 선호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대형 SUV가 대형 세단과 미니밴의 대체 수단으로 부상한데다 경쟁력 있는 신차도 잇따라 출시됐다.

특히 올해 코로나 여파로 출퇴근과 여행시 대중교통보다 자가용을 애용하는 사람이 많아졌고, 차박 등이 인기를 끌면서 넓은 공간과 안락함 등을 갖춘 대형 SUV의 장점이 부각됐다.

(사진1) 200506 현대차, '2020 팰리세이드' 출시
팰리세이드. /현대차 제공

현대차의 플래그십 대형 SUV인 팰리세이드는 작년 대형 SUV 판매량의 70%에 달하는 5만2천299대가 팔린 데 이어 올해도 11월까지 5만8천822대가 판매됐다.

풍부한 볼륨감과 입체적인 대형 ‘캐스캐이딩 그릴’로 강인한 이미지를 연출한 팰리세이드는 2열 시트 후방 트렁크의 화물 적재 용량은 1천297ℓ로 동급 최대 수준이며 3열 시트 후방은 28인치 여행용 가방 두 개나 골프백 두 개를 실을 수 있는 트렁크 공간을 갖췄다. 또 다양한 노면에서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게 한 ‘험로 주행 모드’가 국산 SUV 최초로 적용됐다.

올해 초 출시된 제네시스의 GV80도 국내 대형 SUV 시장 확대에 한몫하고 있다. 역동적인 우아함을 담아낸 외관으로 눈길을 끈 GV80은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 기술, 인체공학적 시트 시스템인 에르고 모션 시트,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제네시스 통합 컨트롤러(필기 인식 조작계) 등으로 고급스러움을 극대화했다.

2018년 월평균 650대가량 팔리던 모하비도 작년 9월 상품성 개선 모델인 모하비 더 마스터 출시 이후 월 2천대를 돌파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높은 상품성을 갖춘 다양한 신차 출시로 인해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주력 시장으로 탈바꿈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