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완도
완도군, 도서종합개발사업에 집중 투자

완도군, 도서종합개발사업에 집중 투자
국비 99억 투입·관광지 등 정비

완도
완도군은 2021년 도서종합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 총 99억여원의 국비를 투입한다. 사진은 사업 대상지 중 하나인 노화 - 보길 구간 전경. /완도군 제공

전남 완도군은 도서지역 발전을 도모하고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2021년 도서종합개발사업과 관련, 지난해 사업비보다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도서종합개발사업은 도서지역의 생활 기반시설 정비·확충으로 도서민의 복지 향상과 소득 증대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 2개 부처가 협력해 추진한다.

2017년까지는 3차 계획이 마무리됐고, 2018년부터 2027년까지 4차 계획을 수립해 추진하는 장기 계속사업이다.

완도군 제4차 도서종합개발계획(2018~2027)은 총 사업비 1천 180억 원이 책정됐다.

지난해에는 금일 화목지구 소규모 어항 정비 사업, 청산 슬로길 개선 사업 등 도서지역 소득 기반 확충과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고자 33개소 사업(국비 85억 원)을 마무리했다.

완도군은 올해 13억 7천 400만원 증가한 99억 600만원(국비 100%)을 투자할 계획이다. 총 45개소 사업을 진행하며, 전년도부터 이어지는 계속사업 19개소를 포함, 신규 사업으로 그동안 도서종합개발사업에서 배제돼 추진하지 못했던 소규모어항 개발, 마을 진입로, 관광지 정비 등 주민 생활 및 소득과 직결되는 사업 26개소를 추진한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도서종합개발사업을 통해 수산물의 원활한 생산과 수송 및 도서지역 생활환경이 개선돼 주민 복지 향상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며 “앞으로도 도서지역을 활력 있고 살기 좋은 곳으로 가꾸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완도/추승우 기자 csw@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