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완도
완도군, 해양바이오 공동협력연구소 건립 ‘착착’

완도군, 해양바이오 공동협력연구소 건립 ‘착착’
해양바이오산업 생태계 마련 초석 다져
연구소 10개소·스타트업 30개소 유치

완도
완도군은 해양바이오 공동협력연구소 건립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앞으로 나아갈 사업 추진 방향을 설정하는데 집중했다. /완도군 제공

전남 완도군이 지역 현안인 해양치유 분야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군은 지난 20일 군청 상황실에서 해양치유 블루존 조성 사업의 일환인 해양바이오 공동 협력 연구소 건립에 대한 건축 설계 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착수보고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신우철 완도군수와 한국해양과학기술원 강도형 센터장, 조선대학교 김춘성 해양생물연구센터장, 정규진 해양바이오연구센터장 등 최소 인원만 참석했다.

해양바이오 공동 협력 연구소는 해양바이오 관련 국내외 대학·기업 및 연구기관들의 공동 협력 연구를 위한 공간을 조성, 해양바이오산업 생태계를 구축 하기 위한 목적에서 건립이 추진중이다.

완도군 신지면 대곡리 부지에 국비 52억 원이 포함된 총 104억 원을 투입해 지상 3층, 연면적 4천 247㎡ 규모로 조성되며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군은 해양바이오 공동 협력 연구소를 건립해 연구소 10개소·스타트업 30개소를 유치할 계획이다.

해양바이오 공동 협력 연구소가 건립되면 유럽 블루밸리파크 협력 사업을 통해 해외 바이오 연구 기관과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해조류 소재 R&D 연구를 진행한다.

해조류를 특화한 해양바이오산업의 추진으로 건강기능식품과 의약품, 화장품 등의 원료 소재를 안정적으로 공급, 해조류 고부가 가치화와 해양바이오산업 육성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완도의 풍부한 해양자원을 활용한 해양바이오 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공동협력연구소를 건립한다”며 “기술 협력을 통한 성과 창출 및 기술 경쟁력 강화로 해조류산업을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이끌겠다”고 말했다.

완도/추승우 기자 csw@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