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완도
코로나여파 속 완도군의회 잠정 ‘휴회’

코로나여파 속 완도군의회 잠정 ‘휴회’
제 287회 임시회 설 명절 이후 연기 결정

완도
완도군의회 허궁희 의장이 ‘모두멈춤 운동 SNS 릴레이 캠페인’에 참여한 모습. /완도군 제공

전남 완도군의회가 2021년 상반기 의사일정에 따라 개최할 계획이었던 제287회 임시회를 설 명절 이후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완도군 의회는 오는 28일부터 9일간 임시회를 개최할 계획이었으나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모두멈춤 운동’을 강도 높게 전개함에 따라 군의회도 동참하기로 결정했다.

당초에는 28일 오전 10시 30분 개회식을 시작으로 의원 간담회, 집행부에서 제출한 2021군정 주요 업무계획 332건에 대한 보고 및 청취할 계획이었다.

허궁희 완도군의회 의장은 “코로나라는 지금껏 상상도 경험도 해보지 못한 감염병으로 인해 답답함과 생활고를 겪고 계신 군민들의 고통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를 하루 빨리 종식시켜 건강한 일상으로 회복을 앞당기기 위해 임시회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완도군은 설 명절 기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두멈춤 운동’ SNS 릴레이 캠페인을 비롯해 온라인 성묘 서비스 지원 등 강도높은 특별 방역 대책을 추진중이다.

완도/추승우 기자 csw@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