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무안
무안군, 으뜸마을 만들기 추진

무안군, 으뜸마을 만들기 추진
올해 50개 마을 선정
3년간 300만원 지원

무안
 

전남 무안군은 지역 주민이 주도적으로 참여해 마을경관을 개선하는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사업은 전남 22개 시·군이 마을환경정화사업과 경관개선사업 등 2개 분야의 마을가꾸기 사업 지원을 통해 청정전남을 실현하고 지역공동체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올해 처음 실시하는 사업이다.

사업을 희망하는 마을에서는 오는 25일까지 사업계획서를 작성해 관할 읍면에 제출하면 된다. 군은 3월께 전남도에서 50개 으뜸마을이 최종 선정되면 4월부터 사업을 본격적으로 실시할 예정으로 올해 선정된 마을은 2023년까지 매년 300만원씩 3년간 900만원을 지원받는다.

또 올해 선정된 으뜸마을 중 읍면별 2개 마을씩 총 18개 마을을 추천받아 현장 평가를 통해 5개 마을을 우수마을로 선정, 추가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내 마을은 내가 가꾼다는 주민주도 인식을 확산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마을공동체에 활력을 불어 넣어 아름다운 청정전남, 황토골 무안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무안군은 청정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사업을 올해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지역 150개 마을을 대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무안/정태성 기자 ct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