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빛가람 혁신도시
aT, 식품·외식기업과 함께 청년 일자리 창출 나서

aT, 식품·외식기업과 함께 청년 일자리 창출 나서
300명 대상 청년 인턴십 운영 모집

aR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청년 구직자와 식품·외식기업 간의 일자리를 매칭하는 인턴십 사업이 올해는 300명 규모로 확대된다고 1일 밝혔다.

aT에 따르면 aT는 농림축산식품부와 올해로 4년 차를 맞는 식품·외식기업 청년인턴십의 사업 규모를 확대하고, 참가기업을 오는 10일까지 모집한다.

인턴십 지원사업은 미취업 청년을 인턴으로 채용하는 참가기업에게 최대 3개월까지 인턴 연수비의 50%를 지원하고, 연수생 대상 식품 위생·안전 교육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특히 참가기업은 인턴 채용인원의 50% 이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도록 하여 현장 실무경험 기회 제공이 실제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했다.

또한 ▲공휴일을 유급휴일로 새롭게 전환한 기업 ▲본사가 비수도권인 기업 ▲인턴십 사업을 통해 채용한 인턴을 금년까지 고용 유지한 기업을 대상으로 가점부여 및 연수비용 추가 지급 등의 인센티브를 지원하여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유도할 계획이다.

aT 오형완 식품수출이사는 “식품·외식기업 인턴십을 통해 식품·외식산업에 특화된 우수 인재를 양성하고 양질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앞장서겠다”며 “식품·외식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한다”고 밝혔다.

한편 식품·외식기업 인턴십 사업은 2018년 67명 수료생 배출을 시작해 2019년에는 100명이 인턴을 수료했으며, 지난해에는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 추경예산 확보를 통해 당초 목표 200명을 상회하는 390여명의 청년 일자리를 지원했다.
중·서부취재본부/김영창 기자 seo@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