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닥터Q 피부과
환절기 가을철 모발관리, 내가 맞는 대안은?

 강한 자외선과 무더운 날씨로 여름을 버텼던 피부는 지쳐있다. 여름이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선선한 바람이 아침저녁으로 불어오는 요즘, 피부가 건조해 지면서 제2의 피부로 불리는 모발에도 변화가 생기기 시작하는 시기다.


가을로 들어서는 환절기 한 여름 강한 자외선과 무더위로 약해진 두피가 차고 건조한 계절의 변화로 두피의 각질화가 이루어지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사람의 피부표피 구조는 각질층, 투명층, 과립층, 유극층, 기저층, 진피층 이렇게 6개 구조로 나뉘는데, 여기서 각질층이 피부의 가장 바깥층에 있으면서 작은 비늘 같은 모양의 세포들이 핵을 잃어 생명이 없는 세포질의 여러 층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질층에 있는 세포는 끊임없이 각화되어 비듬으로 떨어지며, 각질층에서 표피층의 바깥부분은 계속하여 각질층으로 새로 만들고 사라진다.
여기서 두피의 표피 각질은 피부와 같이 약 4~6주 주기로 각화되어 탈락하게 되는데 스트레스를 받거나 피지선의 이상현상, 불균형한 영양공급 등 환경적, 유전적 요인에 의하여 제대로 탈락되지 못하게 되면 비듬이 다량으로 생기게 된다. 이때가 탈모현상도 함께 발생하는 것이다.


여기서 각화과정을 촉진 시키는 원인 중 하나가 건조한 환경을 들 수 있다. 또, 이 시기에 탈모에 큰 영향을 주는 것이 남성호르몬의 분비라는 것도 아이러니한 일이다. 남성호르몬의 일시적인 증가는 탈모 진행속도를 촉진시킨다. 때문에 가을철 탈모 진단 및 예방책 마련이 시급한 이유다.
최근 탈모는 20~30대의 젊은 층에까지 크게 확산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이는 스트레스와 지나친 흡연과 음주, 유전적인 요인, 환경적인 요인에 기인한 것인데, 남자의 경우 정수리부터 이마까지의 모발이 가늘어지고 이마의 양쪽 바깥부분의 탈모로 진행되면서 그로 인해 고민이 커지는 젊은 층이 많아졌다는 것이다.
분명 탈모를 예방하는 생활 습관을 갖도록 개인의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두피케어 프로그램이나 모발이식과 같은 방법으로 적극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더블레스 모발이식센터 윤효근 원장은 “어떤 질병이나 마찬가지겠지만, 모발이 가늘어지거나 탈모 증상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판단됐을 때, 전문병원을 찾아 자신에 맞는 탈모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탈모 치료를 위해서 먹는 약을 이용한 치료나 바르는 약을 사용, 또는 두피관리 치료를 통해 치료하는 방법도 있으나 최근에는 젊고 건강한 자신의 외모와 이미지를 중시하는 사회 풍조와 맞물려 모발이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모발이식은 탈모 부위에서 예외적인 후두부의 모발을 이용하여 탈모가 진행된 앞쪽 이마부위에 이식함으로써 젊고 건강한 이미지를 회복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그래서, 탈모를 치료하고 회복하는 가장 효과적이고 드라마틱한 수술방법으로만 알려져 있는데, 현재는 탈모뿐아니라, 여성의 M자 이마 등에 의한 미용적인 목적의 헤어라인교정 수술과 무모증, 빈모증을 비롯한 남성의 구렛나루, 수염, 눈썹 등에 이르기 까지 적용되는 광범위한 치료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때문에 근래는 미용을 목적으로 하는 모발이식이 보편화되면서 성형외과, 피부과 등에서도 모발이식수술을 많이 시행하고 있는데, 자신의 얼굴과 헤어라인의 균형을 맞추고 개인 맞춤형 수술 노하우를 지닌 병원의 선택이 무엇보다 중요한 기준이 된다.


더블레스 모발이식센터 윤효근 원장은 “ 최근 모발이식수술의 방법은 크게 진화되어 절개, 비절개 모발이식부터 스마트 PRP 모발이식, EGF 모발재생술 등 여러가지가 있지만, 무엇보다 자연스러운 모발의 형태를 지향하여 생착률을 높이는데 노하우가 있는 전문의를 선택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라고 강조했다.
탈모의 계절, 훤해진 이마로 인해 생긴 콤플렉스를 탈모치료 중 모발이식으로 단 번에 해소해 보는 건 어떨까?


출처 : 더블레스 모발이식센터 윤효근 원장(http://www.theblesshead.co.kr/index.asp) 대표번호 : 02-548-7961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