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광양
포스코 광양 창조경제센터 개소소재·부품·에너지·환경산업 분야 강소기업 육성
   
▲ 포스코 창조경제혁신센터개소식 25일 포항산업과학연구원 광양분원에서 포스코 광양창조경제혁신센터 개소식이 열린 가운데 이낙연 전남도지사, 김진일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 김영근 광양창조경제센터장 등 참석자들이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전남도 제공

 포스코 광양 창조경제센터 개소
소재·부품·에너지·환경산업 분야 강소기업 육성
여수 이어 전남 2번째 센터…벤처창업 전담지원

전남 광양지역 소재·부품, 환경·에너지 등 특화산업을 중심으로 강소기업 육성과 벤처창업을 전담 지원할 ‘포스코 광양 창조경제센터’가 지난 25일 문을 열었다.

전남도와 광양시 등에 따르면 포스코 광양 창조경제센터는 광양시 금호동 포항산업과학연구원 광양바이오연구센터 건물 내 1, 2층에 약 792㎡ 규모로 사무실, 전시공간, 컨설팅룸, 입주기업실 등을 갖췄다.

지난 6월 여수에 문을 연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에 이은 전남의 두 번째 창조경제센터로, 지역의 창조경제 모델 구현을 위해 포스코가 주도하고 전남도가 적극 지원했다.
앞으로 광양지역 특화산업을 중심으로 강소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기술혁신 연구개발(R&D)과 기업 애로사항을 지원하는 한편, 예비창업자 발굴 프로그램과 우수 아이디어 사업화 같은 벤처창업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낙연 전남도지사, 김진일 포스코 사장, 신태욱 광양시 부시장, 김영환 광주·전남중소기업청장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또 광양센터의 성공적 운영과 지원을 위한 6개 기관 MOU 체결식이 진행됐다. MOU 체결 기관은 포스코, 전남도, 광양시, 광주·전남중소기업청, 포항산업과학연구원, 전남테크노파크다.

포스코 광양 창조경제센터가 개소됨에 따라 앞으로 광양지역 소재·부품, 에너지·환경 등 지역의 전략산업을 중심으로 연구개발과 벤처창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전남도를 비롯한 광양시, 광주·전남지방중소기업청, 포항산업과학연구원 등은 각각 기관이 갖춘 연구 인프라를 연계해 센터가 성공적으로 운영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낙연 도지사는 개소식에서 “민간 주도의 창조경제센터가 문을 열어 꿈을 가진 청년들의 창업을 지원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센터가 소재·부품·에너지분야 활로 개척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남도는 이번 포스코 광양 창조경제센터 개소를 계기로 농수산 벤처창업, 웰빙 관광산업, 친환경 바이오산업 육성을 지원하는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지역 창업 인프라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나주 빛가람 혁신도시에 전력산업을 중심으로 한 에너지밸리 센터까지 문을 열면 전남의 창조경제 생태계는 눈에 띄게 달라질 전망이다.
/오치남 기자 ocn@namdonews.com
광양/정윤화 기자 jy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치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