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주 시험지 유출, 행정실장과 학교운영위원장 기말고사 시험지 유출

광주 시험지 유출, 행정실장과 학교운영위원장 기말고사 시험지 유출 

광주시교육청, 경찰 수사 의뢰

광주의 한 사립고등학교 고3 자녀를 둔 학교운영위원장이 행정실장과 짜고 기말고사 시험지를 유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해당학교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광주시교육청은 자체 특별감사에 착수했다.

광주시교육청은 12일 관내 A 고등학교 3학년 기말고사 시험문제가 유출됐다는 보고가 접수됐고 관련 내용을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조사에 착수한 결과 고등학교 3학년 자녀를 둔 학교운영위원장이 행정실장과 짜고 기말고사 시험지를 유출한 사실이 드러났다.

유출된 시험지로 학교운영위원장 고3 자녀가 시험까지 치러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이 학교는 지난 6일부터 10일까지 1학기 기말고사를 치렀는데 고3인 B 군이 시험을 치르기 전 같은 반 학생들에게 힌트를 준 문제가 실제로 출제되자 학생들이 학교 측에 시험 문제지 유출 의심 신고를 했다. 

학교 자체조사 결과, 이 학교 행정실장이 B 군의 어머니인 이 학교 운영위원장으로부터 청탁을 받고 기말고사 시험지 일부를 유출한것으로 확인됐다.

학교 측은 국어·고전·미적분·기하와 벡터·생명과학Ⅱ 등 5과목 시험문제가 유출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학교 측은 기말고사를 다시 보기로 했으며 관련자가 또 있는지 등 밝히기 위해 관련 내용을 경찰에 수사 의뢰한 상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