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약사회, 편의점 상비약 "겔포스" 안 돼...이유가?

약사회, 편의점 상비약 "겔포스" 안 돼...이유가?

8일 상비약 지정심의위원회 회의 앞두고 반대의견 개진

약사회가 편의점 상비약 추가 품목 중 갤포스는 절대 안된다고 강력 반대하고 있다.

약사회는 오는 8일 열리는 편의점 안전상비의약품 지정심의위원회를 앞두고 유력 추가 품목으로 거론되는 제산제 '겔포스'에 대해 안전성을 이유로 강력한 반대의견을 내놨다.

강봉윤 대한약사회 정책위원장은 2일 오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겔포스는 안전상비의약품에 추가를 검토할 수 있는 최소한의 안전성 기준에도 충족하지 못하는 제품"이라며 사실상 반대 입장을 내비쳤다.

강 위원장은 "안전상비약 검토를 위한 안전성 기준에는 임부, 영·유아, 노인 등 특정 대상에 금기사항이 있어선 안 된다는 내용이 있다"면서 "겔포스는 6개월 미만의 영·유아들에는 사용할 수 없는 의약품이기 때문에 아예 검토 대상 기준에도 포함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겔포스를 추가하는 등의 내용으로) 표결에 부친다면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런 반대 입장은 오는 8일 열리는 편의점 상비약 지정심의위에서 제산제, 지사제 등의 품목을 추가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이번 회의에서 2개 효능군 의약품을 추가하는 대신 수요가 낮은 2개 품목을 제외해 13개 일반의약품 품목 수를 유지하는 '2대2 스위치' 안건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한다.

하지만 한국편의점산업협회(편산협)는 약사들의 이러한 행위가 이기주의라고 비판하며 "같은 약이라도 약국에서 팔면 안전하고 편의점에서 팔면 부작용이 크다고 주장하는 건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온라인뉴스팀  web-tv21@hanmail.net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