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플러스 지역 브랜드
만성질환 지루성피부염 면역력을 높이면 치료 가능하다

뜨거운 자외선과 습한 환경에 피부 컨디션이 급격히 나빠져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어났다. 여름은 계절의 특성 상 염증성 습진 질환 지루성 피부염 환자가 급속히 늘어나는 시기이다.
 
지루성 피부염은 시간이 지날수록 노란 고름이 생기거나 진물이 나와 여드름으로 착각하기 쉽지만 만성 질환으로 건성 또는 지성피부에서 인설(비듬)이나 각질이 함께 나타날 경우 지루성피부염을 의심해야 한다. 더불어 여드름이 올라오고 얼굴 피부 전체가 빨갛게 달아오르는 사례도 있다.
 
여드름이라 생각하고 집에서 관리하려 하는 것 보다는 체계적인 치료와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받는 것이 피부 표면 흉터나 패임 현상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한의학에서는 인체 내 외부 독소 물질이 들어오면서 면역력 교란이 함께 올 때 발생하는 것으로 본다. 장내 부패균 증가, 간 해독 기능 저하로 축적된 독소가 피부염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이에 한의학에서는 최대한 피부의 재생력을 떨어뜨리지 않는 치료법을 적용하는 가운데 피부 면역력을 끌어올릴 수 있는 치료를 병행한다. 한의원에서는 체질별로 기혈을 보강하는 침과 뜸을 비롯해 면역력을 강화시킬 수 있는 한약을 처방해 증상 개선을 돕는다. 
 
한약 처방은 체력 증진과 더불어 체내 기혈을 보충해 오장육부의 불균형을 바로 잡고 내부의 독소를 없애는 역할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홈케어치료의 경우 피부 재생을 돕고 피지를 줄이고 각질을 정상화시키는 효과가 기대 가능하다.
 
부산지루성피부염 후한의원 부산점 이현미 원장은 “지루성 피부염 현재 진행 상태에 따라 알레르기, 피지 등 다양한 원인이 있으므로 개인별로 다른 원인을 파악해 그에 맞는 치료 솔루션으로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루성피부염은 재발이 쉽고, 증상이 쉽게 악화되는 만큼 부작용에 유의하여 반복되지 않도록 병원선택에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디어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