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여현수, 재무설계사 선택한 이유는? "두 아이의 아빠...불안감 컸다"
사진=채널a

여현수가 배우를 은퇴하고 재무설계사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KBS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한 여현수는 자신이 재무설계사로 전향한 이유에 대해 두 아이를 위해서라고 밝혔다. 그는 "5년 전에 결혼하고 두 아이의 아빠가 되며 배우 생활이 불안정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하며 "나 혼자 살 만큼은 벌지만 두 아이들을 키우는데는 고정수입이 아니다보니 불안함이 컸다"고 설명했다.

그는 SNS를 통해 17년의 배우 생활을 접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도 "배우를 그만두는 결단을 내리는 것은 쉬웠다. 내가 중요한 것이 아닌 아이들이 눈 앞에 있었기 때문에 고민을 하지 않았다"고 말한 바 있다.

네티즌들은 여현수가 배우 생활을 내려놓고 재무설계사로 전향하기 쉽지 않았을 거라고 입을 모았다. 또한 그가 선택한 행보에 대해 응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김민서  web@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서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