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동부취재본부
"광양 우드펠릿 발전소 조건부 협의도 반대"
“광양 우드펠릿 발전소 조건부 협의도 반대”

범시민대책위 기자회견 열어 무조건 철회 요구

우드펠릿발전소 철회 기자회견
광양지역 시민단체 등이 18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환경부가 제시한 조건부 협의에 대한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동부취재본부/최연수 기자 karma4@namdonews.com
광양만목질계화력발전소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가 18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부의 ‘광양바이오 발전사업 환경영향평가’ 본안 협의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범시민대책위는 광양지역 시민사회단체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기자회견에서 화력발전소 건립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회견문을 통해 “환경부는 광양만지역의 환경적 특수성 및 지역 내 극심한 발전소 개발 관련 찬·반 갈등 상황을 고려해 광양만권 내 오염물질 총량 증가가 없도록 환경영향평가를 조건부 협의했다”며 “공사 착공시기를 대기관리권역 지정 및 총량관리제 도입 결정 이후로 조정하고, 총량 할당 및 필요시 추가적인 삭감계획을 마련한 후 발전소를 가동해야한다는 게 환경부가 제시한 조건”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주민 감시단을 구성해 연료 품질 관리 참여와 저급 연료 사용을 감시하고, 사후환경영향조사 강화와 공개, 조사결과의 주기적 공개 실시를 추가했다”고 밝혔다.

그러다 대책위는 이러한 조건에 동의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이유는 “광양만권 오염물질 총량관리를 위한 ‘수도권대기법’ 개정 법안이 국회에 계류 중이지만 언제 통과가 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고, 환경부의 협의와 함께 사업자와 산자부는 발전소 건설을 위한 다음 단계를 진행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산자부의 잘못된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RPS)’로 인해 막대한 정부보조금을 지원받으며 다량의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는 ‘광양바이오 발전사업’ 사업자 편에 손을 잡고, REC 가중치 유예기간을 둔 것에 실망과 분노를 감출 수 없다”며 “광양만경제자유구역청은 황금산단 조성의 목적에 맞지 않은 발전소 건립에 대해 계획단계에서부터 불허했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환경을 우선 생각하고 환경오염 저감과 개선에 누구보다 앞장서야할 환경부가 개발 권력과 자본 앞에 맥없이 무너진 것에 참담한 심정”이라며 “환경영향평가가 협의됐다고 해서 사업을 해도 된다는 것은 결코 아니며 광양만권의 시민들과 함께 우드펠릿 화력발전소 설립 시도가 철회 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따라 대책위는 산자부에 대해 발전소 사업시설계획 철회, 우드펠릿 REC 가중추 유예기간 즉각 취소, 광양시와 순천시의 발전소 저지 운동 참여 등을 요구했다. 동부취재본부/최연수 기자 karma4@namdonews.com



최연수  karma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