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닥터Q 건강상담실
하버드 "생선 섭취 조기사망 낮출 수 있다"
하버드 “생선 섭취 조기사망 낮출 수 있다”

식단 변화 장수에 도움 설명

하루에 1끼의 식사를 붉은 살코기 대신 생선을 섭취하는 쪽으로 바꾼다면 조기 사망을 크게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의학저널(BMJ)에 게재된 미국 하버드 대학 공중보건대학원의 연구에 따르면 소시지 1개나 2조각의 베이컨 대신 생선을 섭취할 경우 향후 8년간 조기 사망의 위험을 최대 25% 낮출 수 있다. 연구진은 30∼75세 남녀 8만여명을 상대로 식단을 물어보고 8년에 걸쳐 식단의 변화를 추적한 뒤 이 기간이 경과할 무렵에는 사망자 수를 알아보고 식단의 변화와 사망 리스크의 연관성을 평가했다.

이 기간에 약 1만4천명의 남녀가 심장질환과 암, 호흡기 질환, 치매, 기타 신경질환으로 숨진 것으로 나타났으며 붉은 살코기의 전반적 섭취량이 늘어나면 사망 리스크는 10% 가량 상승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붉은 살코기를 줄이고 생선과 닭고기, 채소를 많이 먹은 사람들의 사망 리스크는 감소했다.1끼에 85g의 살코기를 생선으로 대체하면 사망 리스크가 17% 줄었다.

이번 연구는 식단의 변화가 수명을 늘리는 인과관계를 입증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식단을 바꾸는 것이 장수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실용적 메시지를 일반인들에게 제공한다는 것이 연구진의 입장이다. /연합뉴스





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