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생활체육지도자 처우개선 집회

생활체육지도자 처우개선 법안 상임위 통과

생활체육지도자 지자체 공무직 전환 촉구 집회

20일 서울 청와대 인근에서는 생활체육지도자 지자체 공무직 전환 촉구 결의대회가 열렸다.

한편 생활체육지도자의 처우개선 및 복리후생 증진을 위한 법적 근거를 담은 "생활체육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지난 18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이 대표발의한 "생활체육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의 주요내용으로는 문화체육부장관이 수립·시행하는 생활체육 진흥 기본계획에 ‘생활체육지도자의 처우개선 및 복리후생 증진’ 사항을 포함·신설했다.

특히 지방자치단체장이 기본계획에 따라 해당 지방자치단체의 시행계획을 수립ㆍ시행하게 되므로, 생활체육지도자의 실질 처우개선을 위한 법적 근거와 발판을 갖추게 된 셈이다.

현행법은 문화체육부장관은 생활체육 진흥을 위한 기본계획에 체육시설, 생활체육대회 육성, 국제 협력 등에 관한 사항 등을 포함하고 있을 뿐, 생활체육지도자의 처우 및 복리 등에 관한 사항은 빠져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