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닥터Q 병원탐방
광주신세계안과, 노안·백내장센터 새단장
광주신세계안과, 노안·백내장센터 새단장

대기시간 줄이고 1:1 맞춤형 상담도 가능

김재봉 원장
광주신세계안과(대표원장 김재봉)가 노안·백내장센터를 현재보다 더 확장해 본격적인 진료를 시작했다. 외래센터와 노안·백내장센터가 분리되면서 고객들의 대기시간이 현저히 줄어드는 것은 물론, 각 분야별 진료에 전문성을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는 평이다.

광주신세계안과에 따르면 이번에 확장된 노안·백내장센터는 특수검사실과 상담실, 진료실, 대기실 등이 갖춰져 고객들이 보다 쾌적하고 편안한 환경에서 1:1 맞춤형 상담 및 진료가 가능하다. 특히 기존보다 망막진료와 안구건조증 등 안질환에 더욱 전문적으로 집중할 수 있게 됐다.

광주신세계안과 노안·백내장센터는 완벽한 수술을 위해 호남지역 최초로 칼이 필요없는 카탈리스 레이저 장비와 젭토 장비를 도입했다. 또 세계 최초의 비접촉식 초정밀 장비 ‘IOLMaster700’, ‘자동안구추적 장치인 베리온’과 각막형태를 정확히 검사하는 ‘카시니’, ‘무산동 광각안저카메라인 옵토맵’ 등 전국 최고의 백내장 검사 장비도 갖추고 있다.

뿐만 아니라 리사트리, 테크니스, 버니, 라라렌즈 등 호남지역에서 가장 많은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보유, 환자 눈 상태에 따른 렌즈를 삽입하고 있다.

카탈리스 레이저를 활용한 노안 및 백내장수술은 호남지역에서 가장 많은 3천번 이상의 수술을 기록해 인증서를 받기도 했다.

광주신세계안과 김재봉 대표원장은 “노령화 시대에 접어들면서 시력교정을 위해 노안·백내장 수술을 선호하는 고객들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호남지역에서 노안·백내장수술을 가장 먼저 시작하고 가장 많은 경험을 갖고 있는 만큼 더욱 안전한 수술로 지역민들에게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