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과학
㈜어썸잇, 차세대 블랙박스 ‘차와’(CHA-WA) 개발 착수
㈜어썸잇, 차세대 블랙박스 ‘차와’(CHA-WA) 개발 착수

유병규 대표 (1)
어썸잇 제공
자동차 데이터 오픈 플랫폼 ‘비이클플러스’ 개발사인 ㈜어썸잇은 ‘내 차의 움직임을 기억한다’는 슬로건을 내세운 새로운 차원의 블랙박스인 차와’(CHA-WA)’를 하반기에 정식 출시키로 하고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했다고 28일 밝혔다.

‘차와’(CHA-WA)는 운전자가 ‘개인 정보’, ‘운행 정보’, ‘자동차의 전자제어신호 정보’ 등 그동안 의미없이 버려졌던 내 차의 데이터 50여가지를 ‘어썸잇’에게 제공하고, ‘어썸잇’은 운전자 데이터를 운영하여 운전자에게 안전과 이익을 돌려주는 시스템이다.

어썸잇 유병규 대표는 “다양한 기술의 발전으로 사고 원인분석이 가능하지만 운전자의 의도, 운전 미숙, 차량의 고장 등 운전자의 행동과 상태는 검증하기 어렵다”며 “‘차와’는 사고 발생시 운전자가 엑셀레러이터, 브레이크, 핸들 조작, 기어조작, 스로틀밸브 동작 유무 등 약 50여개 정도의 방어운전 정보가 기록된다”고 밝혔다.

이어 유대표는 “운행 데이터는 사고 예방을 위한 목적으로 분석 가공되어 이를 필요로 하는 기업들에게 활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어썸잇은 올 하반기 정식 출시를 앞두고 이미 1년간 자체 자동차 데이터 서비스를 통해 운전자 요구사항과 기술검증을 완료했다. 최근 주차, 정비, 모니터링, 애프터마켓 제품 등 다양한 기업과 실제 서비스 적용 방안을 협의해 왔으며, 최종적으로 ▲내 차 코디네이터 서비스 ▲내 차 주행정보 블랙박스 서비스 ▲정보 공유 서비스 등 ‘차와’의 주요 기능과 서비스가 확정됐다.

첫째, ‘차와’가 내세운 ‘내 차 코디네이터’는 운전자가 시동을 켜면 자동으로 내 차의 이상징후나 변화를 감지하고 운전자에게 미리 대처 방안을 알려준다. 자동차에 대해 잘 모르거나 관심이 없어도 내 차에 대한 필요 조치를 선택할 수 있다.

예로 겨울에 자동차 배터리 충전량이 낮을 경우 운전자에게 운행을 통한 충전을 유도하며, 소모품 교체 시기가 되면 내 차의 제원정보로 최저가 제품을 알려준다. 또한 ‘차와’ 협약기업에게 정보를 공유할 경우 지역 정비소에서 해당 차에 맞는 소모품을 보내 저렴한 공임비로 수리가 가능하다.

둘째 ‘주행정보 블랙박스’는 자동차 외부 영상 녹화 중심의 블랙박스 한계를 벗어나 운전자의 의도를 파악할 수 있는 서비스다.

즉 “내 차의 움직임을 기억한다”라는 메인 슬로건처럼 운전자, 차, 전자제어정보 3가지의 명확한 데이터를 토대로 사고 및 고장에 대한 정확한 근거와 운전자별 보험료 산정에 대한 정확한 지표로 활용될 수 있다.

유 대표는 “미국과 달리 정보 공개가 운전자와 직계 가족 등으로 제한돼 있어 경찰이나 보험사가 자료를 확보하기에 어려운 점이 있다. 게다가 차선 유지 지원장치 등 최근 늘고 있는 자율주행 관련 기록 항목이 없어 사고 조사에 한계가 있다. 자동차에 대해 잘 모르는 운전자들에게 ‘차와’는 운전자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전담 비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도 어썸잇은 미세먼지 및 이산화탄소 정보, 헬스케어 정보 등 차 내부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각 분야 전문가들과의 협업모델을 만들 계획이다.

한편, ‘어썸잇’은 ‘비이클플러스’를 통해 약 10여곳의 국내외 자동차 애프터마켓 제품(서비스)에 적용되어 상용되었으며, 자동차 데이터 SDK를 제공하고 있다. 향후 물류차량, 배달 오토바이, 중장비, 퍼스널 모빌리티에 이르는 이동체의 정보까지 각 분야의 전문 파트너 기업과 함께 확장하여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할 예정이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