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과학
‘센트온 호클러’ 코로나19 바이러스 30초내 99.9% 제거
‘센트온 호클러’ 코로나19 바이러스 30초내 99.9% 제거

[사진1] 센트온 호클러
센트온 제공
각국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COVID-19) 백신 개발에 대한 긍정적 연구결과가 연일 발표되는 가운데, 한국에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를 99.9%이상 제거한 실험결과를 확인받은 제품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국내 프리미엄 향기마케팅 전문 기업 ㈜센트온이 최근 고려대학교 의료원 산학협력단 내 BSL-3 시설에서 시험한 결과, 센트온 호클러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30초만에 99.9% 제거(KUMC-MP-20)했다고 23일 밝혔다.

센트온 호클러는 무알콜 살균 소독제로, 이미 한국식품연구원을 비롯한 각종 시험기관에서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폐렴균 등 총 51종의 유해 세균에 대한 99.9% 살균력과, 항곰팡이 및 항바이러스 효과 인증, 국내 최초로 4주간 반복 흡입 독성 테스트를 통해 안전성을 검증받았고,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을 통한 탈취력 테스트도 마친 전천후 소독 제품이다.

이에 따라 센트온 호클러는, 코로나 19 바이러스 제거를 포함한 다양한 바이러스 및 유해 세균에 대해 99.9% 강력 제거한다는 탁월한 성능을 보유한 멀티 살균 소독제로 입증됐다.

‘센트온 호클러’의 주성분 HOCl(Hypochlorous Acid, 미산성 차아염소산수)은 인체 면역시스템(백혈구)이 만들어내는 핵심적인 살균 성분으로 같은 농도의 락스에 비해 강한 살균력을 가지고 있으며, 전염성이 강한 각종 세균 및 바이러스 등에 대해서 높은 살균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뿐만 아니라 미국식품의약국(FDA)에서 미산성 차아염소산수를 야채, 과일의 세정 제균용으로 인가했으며, ‘일반적으로 안전한 물질(Generally Recognized as Safe; GRAS)’로도 지정하였다. 또한 미국농무부(USDA), 일본 후생성의 사용승인에 이어,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도 등재돼 있는 순하지만 강력한 효과를 자랑하는 식품첨가물이기도 하다. 센트온의 호클러는 세균 및 바이러스가 묻어 있는 핸드폰, 키보드 등 전자제품이나 침구, 식탁, 소파 등 생활용품은 물론 매장, 병원, 빌딩, 사무실 등의 바닥이나 손잡이, 엘리베이터 버튼, 내부벽 등을 간편하게 살균 소독을 할 수 있는 제품이다. 또한 과일, 야채는 물론 싱크대, 행주, 식탁 등의 살균 소독제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유정연 센트온 대표는 “시중에 다양한 살균소독제가 있지만, 공인시험기관이나 신뢰성 있는 대학의 다양한 테스트를 통해서 효과가 입증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며 “센트온 호클러는 살균 소독이 필요할 때마다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상시소독 제품이므로, 개인 및 생활방역에 알맞은 제품”이라고 전했다.

유 대표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99.9% 제거할 수 있는 센트온 호클러를 통해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는데 도움을 주고, 나아가 K방역의 선두주자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센트온 호클러 구입 및 제품 문의는 센트온 홈페이지와 센틀리에 홈페이지를 비롯해 전국 센트온 가맹점,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가능하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