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진도
진도군, 공공시설·경로당 등 운영 중단

진도군, 공공시설·경로당 등 운영 중단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이행 방안 마련

진도
 

전남 진도군이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른 자체 이행방안을 마련, 운영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포스터>

진도군은 인적·물적 자원 등을 총동원해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원천차단에 집중하기로 했다.

군은 정부지침에 따라 공공시설과 민간시설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의 대군민 홍보도 강화하고 있다.

군은 지난 23일부터 공공시설과 경로당, 노인복지회관 등의 운영중단과 함께 노인요양병원·장애인 생활시설의 외부인 면회 금지를 실시하고 있다.

군민들을 대상으로 실·내외 마스크 상시 착용, 회식·모임 자제, 개인방역 수칙준수 등을 실천토록 했다.

실내 50명 이상, 실외 100명 이상 모임과 행사를 전면 금지하고 유흥주점·노래방·PC방·실내 집단 운동시설 등 고위험 시설의 운영도 중단했다.

군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진도대교 발열검사장, 외국인 입국자·자가격리자 모니터링 등 24시간 비상방역 체계를 가동 중이다.

군 관계자는 “비상 상황에 맞게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며 “사태 진정 시까지 군민의 안전과 건강 확보에 중점을 두고 방역 활동을 실시 하겠다”고 말했다.
진도/하강수 기자 hgs@namdonews.com
 

하강수 기자  hg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