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과학
‘통풍이 잘되는 그늘에서 말려라’- 침수된 PC 응급조치 요령


최근 계속된 집중호우와 태풍 ‘루사’ 등으로 가정의 컴퓨터가 침수되거나 습기로 인해 장애를 일으키기 일쑤다.
전자 회로 기판과 반도체 칩으로 이뤄져 있는 PC는 일단 물에 젖으면 다시 원상태로 복구해 사용하기 어렵지만 적당한 응급조치를 취한다면 귀중한 데이터 손실을 막고 부품을 교환해 다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침수된 PC는 진흙 등 각종 이물질이 부품과 회로에 끼어있기 때문에 이를 깨끗한 물로 헹궈줘야 한다.
헹굴 때는 솔브러쉬나 수건 등으로 닦아내는 것보다 흐르는 물에 기판 등을 헹구듯 씻어주면 되고 하드디스크드라이브나 파워 서플라이는 헹구지 않는 것이 좋고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말리는 게 낫다.
또한, 전원 플러그를 반드시 뽑아둬야 하고 시험삼아 전원을 넣는 것은 절대 금물. 그러나 급한 마음에 헤어드라이어 등을 가까이 대고 센바람에 말리는 것은 정전기를 발생시키기 때문에 좋지 않고 약한 바람으로 조정하고 30㎝ 정도 거리를 두고 건조시키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물로 이물질을 헹굴때는 그래픽카드 등 각종 카드를 뽑지 않고 씻어내야 부식을 최소화할 수 있다. PC케이스는 분리해 놓는 것이 좋고 특히 개인의 데이터가 모두 저장된 하드디스크드라이브의 경우 데이터를 손상시키지 않아야 하므로 각별히 정전기를 피하고 따로 분리해 그늘에서 말린다. 특히 컴퓨터를 다루는 데 자신이 없을 경우, 습기를 제거한 후 AS센터에 문의하는 게 현명하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도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