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투고
남도일보 독자마당-연말 음주 후, 운전대 절대 잡아선 안 돼
연말 음주 후, 운전대 절대 잡아선 안 돼

이재복(고흥경찰서 대서파출소)

전국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평범한 일상의 패턴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대중교통 이용에 따른 감염을 우려해 대부분의 운전자들이 자가용을 이용하거나, 야외행사나 각종 모임도 지양하면서 술자리도 현저하게 줄어들고 있다.

그럼에도 이상하게 음주운전자 적발건수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다. 만취한 운전자의 차량에 의해 뇌사 상태에서 결국 숨을 거둔 젊은 청년 윤창호 사건을 계기로 음주운전의 처벌을 대폭 강화하는 내용으로 도로교통법이 개정되었음에도 음주운전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

최근 사회 유명 인사들이 음주운전은 물론 음주 뺑소니로 이슈를 유발하며 뉴스를 통하여 보고되고 있고, 경찰로서 업무처리를 하다 보면 실제 음주운전 또는 음주운전 사고로 단속되어 조사를 진행하는 경우가 적지 않는 편이다.

일부 운전자는 음주운전에 대하여 후회하고 반성하는 반면, 일부는 조사 받는 중에도 별일 아닌 일처럼 웃으며 장난스럽게 반응하는 사람들도 있어 아직까지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이 없거나 단순한 실수라고 여기는 것처럼 보여 안타깝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에 음주단속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안일한 생각에 음주 후 운전대를 잡는 행위는 정말 경솔하다.

음주운전, 한 순간의 선택이 자신은 물론 무고한 타인의 생명을 위협하고 평생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주는 반사회적 범죄임을 명심하고 근절해야 한다. 연말 음주 후 운전대만큼은 절대 잡아서는 안 될 것이다.



김명식 기자  ms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