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남도일보 사설 - 전남교육청 마을학교 사업, 투명하게 운영돼야
전남교육청 마을학교 사업, 투명하게 운영돼야

전라남도교육청이 지난 2019년부터 특수시책으로 운영 중인 마을교육공동체(일명 마을학교)가 부실하게 운영돼 혈세 낭비라는 지적과 함께 감사가 강화돼야 한다는 지적의 목소리가 높다.

전남도교육청 자료에 따르면 마을학교는 2019년 95군데, 2020년 180군데에서 올해는 무려 252군데로 증가했다. 특히 전남 동부권 산하 순천교육지원청의 경우 올해도 지정 마을학교 1군데를 비롯 씨앗동아리 4군데,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운영되고 있는 마을학교 14군데와 올해 새로 지정된 12군데 등 총 31군데가 운영중에 있다고 한다.

순천교육지원청 관내 지정된 마을학교에는 적게는 200만원에서 많게는 1천여만원까지 차등 지원됐고 이를 합하면 모두 2억원 가량에 달한다. 여기다 순천시는 교육청과는 별도로 마을학교에 또다른 2억여원을 지원해 모두 4억원이 지원됐다.

하지만 마을학교에는 이처럼 예산지원만 이뤄질 뿐 감독관청인 도 교육청차원의 특별감사는 단 한 차례도 진행되지 않아 부실운영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더구나 일부 마을학교 결산 및 정산서류를 이해 당사자들로부터 받다보니 사후처리가 불분명해 이에따른 개선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다. 문제는 순천교육청 관내를 포함해 전남 대부분 마을학교도 마찬가지라는 점에서 문제의 심각성을 더해주고 있다.

물론 이에대해 도 교육청 측은 “장학사나 주무관이 회계실무 역량강화 연수와 함께 상시 컨설팅을 통해 예산집행과 정산 내실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나 현장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고 한다.

지원 액수가 소액이다보니 일부 지역에서는 이를 쌈지돈으로 생각해 주먹구구식 회계처리가 비일비재하다는 주장이 바로 그것이다. 도 교육청은 지원 액수의 적고, 많음을 떠나 혈세라는 점에서 보다 철저한 감사가 요구된다는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