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조선대, 양자컴퓨터 보안기술 개발 75억 국책사업 선정
조선대, 양자컴퓨터 보안기술 개발 75억 국책사업 선정

포스트 양자 암호 알고리즘 성능 검증

김영식 교수 사진
김영식 교수 /조선대 제공
조선대학교가 양자컴퓨터에서도 쉽게 해독되지 않는 ‘포스트 양자 암호’(PQC)의 안전성 및 성능을 검증하는 기술을 개발한다.

12일 조선대에 따르면 조선대 IT융합대학 정보통신공학부 김영식 교수 연구팀이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이 지원하는 정보보호 핵심 원천기술 개발사업에 선정됐다. 연구기간은 이달부터 오는 2025년 1월까지 3년9개월이며, 총 75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양자컴퓨터는 슈퍼컴퓨터로 해독할 수 없는 암호를 단기간에 풀 수 있는 연산능력을 가진 컴퓨터다. Google, MS, Intel, IBM 등 대표적인 IT 기업을 중심으로 양자컴퓨터 구현기술이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다. 온라인 결제나 인증에서 광범위하게 활용하는 암호화와 전자서명 알고리즘을 해독할 수 있는 양자컴퓨터가 10년 내 나타날 것으로 예측되면서 IT보안과 관련한 연구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조선대의 이번 연구는 양자 컴퓨터 연산에도 쉽게 해독되지 않는 안전한 공개키 암호 알고리즘인 양자 내성 암호(PQC) 후보들을 개발하는 연구다.

연구책임자인 김영식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개발된 기술은 PQC를 포함한 차세대 암호에 대한 양자 저항성 측정이 필요한 양자내성암호 표준화 기관, 연구기관, 보안성 시험기관과 정부 기관 등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영식 교수는 2011년부터 양자 내성 암호에 관한 연구를 이어오고 있다.
/김경태 기자 kkt@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