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가계대출 증가액 두달 연속 축소

가계대출 증가액 두달 연속 축소
주택대출 증가액 줄었지만
집값 폭등에 예년보단 높아


가계대출 증가액이 두 달 연속 축소됐다.

14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3월 전(全) 금융권 가계대출은 9.1조원 증가했다. 1월(10.4조원)이나 2월(9.7조원)에 비해 증가액이 줄어들었다. 지난해 3월(9.1조)과 같은 수준이다.

가계대출 증가율(전년 동기 대비)은 8.4%로 1·2월 8.5%로 정점을 찍었던 것에서 다소 낮아졌다.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은 6.5조원 증가했다. 2월(7.8조원)에 비해 축소됐지만, 주택가격 상승으로 2019년(1.2조원)이나 2020년(5.2조원)에 비해서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전세자금대출이 2.8조원 증가해 2월(3.4조원)에 비해 낮아졌으며, 일반주담대도 1.5조원 증가해 2월(2.1조원)보다 축소됐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2.6조원 증가했다. 2월(1.9조원)에 비해 늘었지만, 지난해 3월(3.9조원)에 비하면 증가폭이 줄었다. 금융권의 적극적인 관리노력, 주식투자 수요 감소 등으로 지난해 말에 비해 증가폭이 크게 줄어들었다.

업권별로는 은행권은 6.5조원(2월 6.7조원), 제2금융권 2.6조원(2월 3조원) 각각 증가했다.

금융위는 “가계대출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가계부채가 우리 경제의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연착륙을 차질 없이 뒷받침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