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담양
청정 담양군 올해 첫 모내기 눈길

청정 담양군 올해 첫 모내기 눈길
조기햅쌀단지 43농가 38㏊ 이앙 시작

대전면 첫 모내기1
담양 대전면 김영호씨가 올해 담양에선 처음오르 이앙을 시작했다. /담양군 제공

전남 담양군은 ‘담양 대숲맑은 조기햅쌀’ 이앙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24일 밝혔다. 농가소득 향상에 기대를 모은다.

군은 최근 대전면 김영호(57)씨 농가의 조기햅쌀단지 0.3㏊를 시작으로 ‘대숲맑은 조기햅쌀 단지’ 43농가 38㏊에 대해 본격적인 모내기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군은 금성농협 공동육묘장을 이용해 조기에 육묘를 실시, 저온으로 인한 냉해피해를 사전에 예방하는 등 조기햅쌀단지 조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으며, 햅쌀 품질고급화를 위해 농자재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이앙한 품종은 전남도 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전남3호(조명1호)의 조생종 벼로 병해충에 비교적 강하고 밥맛이 매우 뛰어나 올해 166여 톤의 쌀을 생산, 4억여 원의 농가소득을 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대숲맑은 조기햅쌀단지에서 생산된 햅쌀은 8월 하순 수확을 시작해 금성농협 RPC에서 전량 산물벼로 수매, 소포장(4㎏, 10㎏) 단위로 가공해 온라인 쇼핑몰과, 서울, 광주 등 마트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담양군 관계자는 “5월 초까지 이앙을 완료하고 고품질 쌀이 생산되도록 재배 관리에 최선을 다해 올 추석에도 대숲맑은 햅쌀이 소비자의 밥상에 오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담양군은 조생종 벼 재배가 농가의 노동력 분산이 가능하기에 시장 상황을 고려한 대숲맑은 조기햅쌀단지 확대 조성으로 쌀 생산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담양/이경신 기자 lks@namdonews.com
 

이경신 기자  lk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