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완도
완도해양치유공단 설립 ‘속도’

완도해양치유공단 설립 ‘속도’
지역 주민 65% 이상 찬성
경상수지 비율 50% 넘어

완도
완도군은 지난 3일 완도해양치유공단 설립 타당성 검토 용역 최종 보고회 및 검증 심의회를 개최했다. /완도군 제공

가칭 ‘완도해양치유공단’ 설립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전남 완도군은 군 역점 사업인 해양치유산업의 운영 및 관리를 위한 (가칭)완도해양치유공단의 설립 타당성을 확보하고 본격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군은 지난 3일 ‘완도해양치유공단 설립 타당성 검토 용역’ 최종 보고회 및 검증 심의회를 개최하고, 지방공기업 평가원으로부터 종합적으로 설립이 타당한 것으로 판단된다는 결과를 받았다.

지방공기업 평가원은 군이 의뢰한 3개 분야 사업 중 완도수영장을 제외한 해양치유산업, 완도타워 2개 사업이 공단 설립에 충족하다고 판단했다. 특히 해양치유산업은 경상수지비율 89.57%로 기준인 50%를 훌쩍 넘게 조사됐다.

이는 직영 방식보다 공단 운영 방식이 더욱 수지가 개선된다고 분석, 향후 해양치유산업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완도해양치유공단은 이사장을 포함한 경영지원팀, 시설관리팀, 프로그램운영팀 총 3개 팀, 51명 인력 규모의 조직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군은 공단 설립 타당성 확보에 따라 향후 군민 의견 수렴을 위한 주민 공청회, 의회 보고, 조례 제정 등의 절차를 거쳐 올해 연말까지 공단 설립 및 출범을 목표로 본격 추진 할 예정이다. 특히 국제 행사 승인을 받은 2022완도국제해조류박람회와 연계해 완도해양치유센터 준공 이전에 인력 구성을 완료하고 조직의 본격 운영 및 홍보 마케팅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완도해양치유공단의 타당성 확보는 해양치유산업의 미래 발전 가능성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은 사례다”며 “전문 경영인의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운영은 해양치유산업 발전에 더욱 큰 발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공공시설을 운영할 해양치유공단 설립과 함께 민간 투자유치를 더욱 활발히 전개해 해양치유지구를 만들고, 관광과 연계해 ‘일자리 창출’,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완도/추승우 기자 csw@namdonews.com
 

추승우  csw@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