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핫이슈
<핫이슈>전남 운송업계 직격탄…적극 행정 나선 전남도

<핫이슈>전남 운송업계 직격탄…적극 행정 나선 전남도
金 지사 조합 이사장들과 도시락 간담회
현장 애로사항 청취…교통행정 적극 반영

운수사업자 초청 도시락 간담회1
10일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도청 정약용실에서 열린 전남자동차 운송조합(협회) 이사장 초청 간담회에서 운송조합(협회) 이사장 및 도민 교통안전 교육기관인 전남교통연수원 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남도 제공

전남지역 운송업계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직격탄을 맞고 있다. 적자운영은 기본이고 운행중단이라는 초유의 사태도 우려되고 있다.

10일 전남버스운송사업조합에 따르면 최근 1년 동안 전남 시외·시내·농어촌버스 전체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천121억원(44.8%) 감소했다. 이 중 시외버스는 872억원(56.3%) 감소해 전체 감소금액의 78%에 달한다.

특히 지난해 11월부터 시작한 코로나19 3차 대확산으로 인한 시외버스 매출액은 같은해 12월 65%, 올해 1월에는 69%가 감소했다.

전남 운송업계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서민들의 교통편의 보장과 대중교통으로써의 공공성을 유지하기 위한 자구책으로 30∼40% 감축운행, 운수종사원의 유·무급 휴직 등을 실시해오고 있지만, 더 이상 버티기 어려운 지경이다.

이러한 사정은 택시, 화물운송업 등도 마찬가지. 이용객 급감과 운행감소 등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전남도가 운송업계 현장 목소리를 듣고 코로나19 재난지원금 및 교통정책 등에 반영하기 위해 자동차운송업계조합(협회) 이사장들과 도시락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간담회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전남교통연수원의 백종기(전남화물자동차운송협회 이사장) 이사장, 장영조 부이사장, 여근하 이사, 김종원 이사, 이병주 감사 등 15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전남교통연수원 임원이자 업체 관계자로서 버스, 택시, 화물자동차운송사업조합, 화물운송업 등 다양한 운수 분야 업계 현장 목소리를 전달했다.

전남도는 올해 경영 위기에 처한 버스 업계에 재정지원금 126억 원, 택시 운수 종사자에게 119억 원, 전세버스 운수 종사자에게 7억 원 등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을 지급, 피해 해소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3월 제4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자 확대를 정부에 강력 건의해 전세버스 등 버스 업계가 정부 재난지원금을 받도록 했다.

전남도는 코로나19 사태로 모두가 힘든 상황임을 감안, 앞으로도 재난지원금, 특별재정지원금 등 추가 지원을 정부에 건의하는 등 적극 행정을 펼칠 계획이다.

김영록 지사는 “코로나19로 운송사업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하루빨리 이 상황을 종식해 일상을 되찾고 운송사업이 활기를 되찾도록 함께 지혜를 발휘하자”고 강조했다.

/박지훈 기자 jhp9900@namdonews.com
 

박지훈 기자  jhp9900@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