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윤서인, 그린 만화마다 논란이 되는 이유는...'내용 어떻길래?'
사진=MBC 방송 캡처

웹툰작가 윤서인이 백남기 농민의 유족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되자 그동안 그린 만화마다 논란이 되고 있어 시선을 끌고 있다.

검찰은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최미복 판사 심리로 열린 윤서인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는데, 지난 2016년 10월 백남기 농민이 위독한 상황인데도 그 딸이 비키니를 입고 해외 휴양지에서 휴가를 즐겼다는 내용을 담은 만화를 인터넷 사이트와 SNS에 올린 혐의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윤서인은 재판 직후 본인의 SNS를 통해 “내 만화는 진실이다 선고에서 무제가 될 것을 확신한다”며 윤서인은 개인적으로 모르고 비난할 의도가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시사만화가로서 그 정도 만평은 할 수 있는 것이 자유 대한민국의 기본적 권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같은 논란이 계속되자, 윤서인이 그동안 그린 만화도 주목 받고 있다.

윤서인이 배우 정우성의 발언을 비꼬는 듯한 만화를 그린적이 있는데 정우성이 세계난민의 날에 난민 문제에 대해 난민에 대한 이해와 연대로 희망이 되어달라는 당부의 말을 전한 것에 대해 본인 SNS에 공개적으로 정우성을 저격하는 말과 함께 만화를 올린 바 있다.

또한 윤서인은 조두순 사건과 관련한 웹툰등을 그려 피해자 가족이 고소 한 적도 있다.

김민서  web@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서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