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닥터Q 병원탐방
‘찌릿찌릿’ 반복되는 고통 경추통 참지 마세요뒷목 주변·어깨 저리고 아프면 의심해봐야

‘찌릿찌릿’ 반복되는 고통 경추통 참지 마세요
뒷목 주변·어깨 저리고 아프면 의심해봐야
약침·추나요법 등 효과…바른자세도 중요
 

박정열 매곡 한방병원 원장
박정열 매곡한방병원 원장.

누구나 한번쯤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온 목과 허리 등 신체 일부에서 찌릿찌릿한 통증이 찾아오는 경험을 했을 것이다. 이럴 경우 단순히 “잠을 잘 못잤나”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어가게 된다. 일반 근육통 정도로만 치부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경추통을 제때 치료하지 않을 시 자칫 만성질환이 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매곡한방병원 박정열 원장의 도움말로 경추통의 증상과 치료법 등에 대해 알아본다.

◇경추통 원인과 증상

아침에 잠에서 일어나 목의 통증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때 나타나는 경추통을 흔히 낙침이라고 한다. 잠을 잘 때 잘못된 자세로 인해 생기는 통증이란 의미다.

문제는 이러한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들 중 일부는 잠을 잘못 자서 생기는 질환이 아닌 만성적인 통증질환인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경추통은 목 주변의 근육과 인대의 긴장으로 생기는 경우가 가장 많으며 목뼈 사이에서 충격을 흡수해주는 추간판의 문제로 발생할 수도 있다. 또 교통사고와 같은 외상이 생긴 후에 제대로 치료하지 않아서 만성적으로 목의 통증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경추통은 뒷목이나 뒷 머리가 뻐근하고, 목을 회전하거나 앞뒤로 숙이고 젖힐 때 통증이 나타나며 목 주변 뿐 아니라 양측 날개죽지나 어깨, 심한 경우는 손까지 저리며 아픈 증상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거북목’

경추통의 경우 통증이 심하지 않으면 목근육과 인대를 풀어주는 스트레칭과 자세교정의 방법으로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그러나 이런 나쁜 상황이 오래 지속되고 치료가 되지 않으면 거북목으로 발전할 수 있다.

거북목은 평소 모니터나 핸드폰 등을 장시간 사용할 때 목을 앞으로 빼고 등과 어깨가 구부정하게 숙여지는 자세가 습관이 되면서 발생한다. 또 경추의 충격을 흡수하는 조직인 경추간판이 옆으로 삐져나오면서 신경을 압박할 수도 있다. 목주변의 통증 뿐 아니라 팔이나 손가락이 저리며 마비되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침 추나요법 효과

경추통을 치료할 때는 경추의 가동 범위를 확인하고 경추통의 원인이 되는 근육과 인대, 경락과 오장육부의 문제를 찾은 뒤 침치료나 약침치료, 추나요법, 물리치료, 한약치료를 판단한다.

침치료는 경락을 근거로 하는 취혈방법과 통증을 유발시키는 해당 근육이나 인대에 직접 자극을 주고, 전기침자극술을 더해 효과를 극대화시키는 방법이다. 약침요법은 담음이나 어혈을 제거하는 약재와 처방으로 조제된 약침을 해당 부위에 주사해 경추통의 원인이 되는 담음이나 어혈 등을 빠르게 제거하는 방법이다

추나요법은 틀어지거나 굳어진 경추를 정상범위로 바로잡아 경추의 운동범위를 정상으로 돌려주며, 뭉치고 긴장된 근육과 인대 조직을 부드럽게 풀어주는 요법으로 경추통 환자들에게 만족도가 높은 치료기법이다.

이와 함께 환자의 증상과 상태에 따라 혈액순환 개선, 오장육부의 불균형개선을 위해 한약 투여를 고려해 볼 수 있다.

박정열 매곡한방병원 원장은 “경추통 증상이 의심될 경우에는 통증을 참지 말고 전문 의료기관을 찾아 통증이 악화되고 재발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간단한 자세 교정으로도 효과를 크게 볼수 있는 만큼 실생활에서의 본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