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과학
헤이딜러, 휴가철 앞두고 중고차 시세 상승세…"벤츠 E클래스 크게 올라"
헤이딜러, 휴가철 앞두고 중고차 시세 상승세…“벤츠 E클래스 크게 올라”

20200715_100610
헤이딜러 제공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가 6월 중고차 시세 분석결과를 발표 했다.

헤이딜러가 15일 공개한 6월 중고차 시세 자료를 살펴보면, 코로나 영향으로 하락을 거듭하던 시세가 최근 상승세를 나타냈다.

벤츠 E클래스가 디젤 +4.5%, 가솔린 +4.0% 상승하며, 가장 많은 상승폭을 나타냈다. 평균 딜러 입찰 수도 13.4명에서 16.4명으로 22% 증가했다. E클래스는 올해 페이스리프트를 앞뒀지만, 중고차 시장에서 인기는 높게 유지 중인 상황으로 해석된다.

국산차는 SUV와 RV 차종을 중심으로 상승세를 나타냈다. QM6가 +2.6%, 싼타페 더 프라임 +2.6%, 올 뉴 카니발이 +1.9% 상승했다.

이번 데이터는 2017년형 차량 기준, 주행거리 10만km 미만, 무사고(단순교환 포함) 차량이 분석 대상이었고, 지난 6월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4만9천202대 데이터로 산출되었다.

헤이딜러 관계자는 “중고차 시장의 회복세로 베스트셀링 모델인 벤츠 E클래스 시세가 상승세를 보인 것 같다”, “국산차의 경우, 7월 휴가철 캠핑 수요로 SUV, RV를 중심으로 시세가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헤이딜러는 매월 5만대 이상의 개인 차량이 등록되고, 50만건 이상의 중고차 딜러 매입 견적이 제시되는 국내 최대 내차팔기 서비스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