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투고
남도일보 독자마당-시민과 함께하는 치안행정으로 변화하는 경찰
남도일보 독자마당-시민과 함께하는 치안행정으로 변화하는 경찰

윤영일(광주지방경찰청 제2기동대 1제대)

윤영일
경찰은 범인의 검거뿐만 아니라 각종 범죄의 예방을 위해 주·야간 항상 분주하다. 지역의 외진 곳은 물론 방랑객이 많은 곳을 찾아다니며 범죄의 사각지대를 좁혀가고 있다. 또한 범죄통계시스템을 분석하고 주민밀착형 탄력순찰을 접목해 안전한 지역치안을 위해 애쓰고 있다.

치안이란 개념 또한 사회가 변하는 추세와 별반 다르지 않다. 하지만 이왕 복잡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사회라면 보다 안정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최근 경찰이 지향하는 패러다임인 것이다. 그리고 이 패러다임이 가리키는 방향은 ‘공동체 치안’이라는 개념이다.

예들 들어 경찰력을 치안서비스라고 생각할 때 지역주민들은 수용자가 되고 경찰은 공급자라고 표현 할 수 있다. 기존의 공급자 중심의 치안에서 이제는 수요자 중심의 치안으로 전환하는 것, 즉 수요자가 원하는 입맛에 맞춰 공급자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경찰에서는 수요자 중심인 지역주민들이 원하는 치안행정을 펼치기 위해 주민이 직접 순찰을 희망하는 장소에 출동해 순찰활동을 펼치는 ‘주민밀착형 탄력순찰제’를 시행하고 있다. 탄력순찰은 인터넷 검색사이트 ‘순찰신문고’ 홈페이지(http://patrol.police.go.kr)나 스마트폰 ‘스마트 국민제보’ 앱을 다운 받아 신청하면 된다. 또 가까운 지구대나 파출소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는데 주민이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순찰을 하기 때문에 지역 치안에 실질적인 도움이 돼 주민들의 체감안전도와 만족도를 높이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막연한 순찰이 아닌 주민과 가까이에서 주민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파악해 수요자 중심의 경찰행정을 하는 것이다. 효율적인 치안행정을 위해서 경찰의 인적, 물적 자원을 최우선으로 투입하는 것은 물론 수렴된 의견에서 나온 범죄 취약지를 분석해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등 소통을 통해 수요자와 공급자 그 이상의 치안동반자가 돼 가고 있다.

공동체치안은 모두가 경찰이라는 주인의식으로 이어질 수 있다. 협력을 통한 치안은 복잡하고 빠르게 변하는 사회를 안전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필수 요소가 됐다. 더 안전하고 행복한 지역사회를 위해 더 많은 지역주민들의 참여를 바라며 그 참여가 헛되지 않도록 움직이는 것이 우리 경찰의 의무일 것이다.

김명식 기자  ms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